탑배너 닫기

포항

    경주엑스포대공원, 전통시장 활성화 '팔 걷었다'

    전통시장 부서별 매월 4회 이상 이용 권장
    지난해 133회 이용, 960여만 원 사용

    경주 중앙시장에서 장을 보고 있는 경주엑스포대공원 직원들. 경주엑스포대공원 제공경주 중앙시장에서 장을 보고 있는 경주엑스포대공원 직원들. 경주엑스포대공원 제공
    경주엑스포대공원이 지역 전통시장 이용 목표를 상향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대공원은 코로나19 장기화 및 지역소비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는 경주지역 전통시장 위해 지난 2020년 전통시장들과 자매결연을 맺고 매월 '전통시장 가는 날'을 지정해 장보기 행사를 벌이고 있다.
       
    특히 상인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대공원 내 5개 부서가 매월 4개 전통시장(중앙, 불국, 불국상가, 성동)을 골고루 이용하도록 했다.
       
    그 결과 지난해 경주지역 전통시장 4곳을 133회 이용해 960여만 원을 사용했다. 이는 전년의 43회 330여만 원과 비교해 3배 가량 증가한 것이다.
       
    대공원은 올해 부서별 월 4회 이상 이용을 목표로, 자매결연 전통시장 4곳을 매월 각 1회 이상 이용할 방침이다.
       
    류희림 경주엑스포대공원 대표는 "경주엑스포 모든 직원들이 지역 경제 활성화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기 위해 더욱 열심히 전통시장을 이용하겠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실시간 랭킹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