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김동연 "이태원 참사, 정의 실현돼야…공직자로서 부끄러워"

경인

    김동연 "이태원 참사, 정의 실현돼야…공직자로서 부끄러워"

    "슬픔과 고통 가득한 유가족분들, 아직 위로받지 못해"
    유가족들, 서울광장에 분양소 '기습 설치'…경찰과 충돌 우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4일 부인과 함께 이태원 희생자 분양소를 찾아 조문하고 유가족들을 위로했다. 사진 김동연지사 페이스북김동연 경기도지사가 4일 부인과 함께 이태원 희생자 분양소를 찾아 조문하고 유가족들을 위로했다. 사진 김동연지사 페이스북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4일 '10·29 이태원 참사 100일'을 하루 앞두고 부인 정우영 씨와 함께 서울 용산구 이태원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

    김 지사는 조문을 마친 뒤 참사가 일어났던 골목길을 둘러보고 故 김의현 군의 어머니 등 유가족들을 만나 위로했다.

    그는 페이스북에도 사진과 글을 올리며 "마음이 부서질 듯 고통스러웠다"며 "참사를 겪은 가족들의 트라우마를 치유하려면 온전한 진상규명과 정의가 실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러나 슬픔과 고통으로 가득한 유가족분들의 마음은 아직 위로받지 못했다"며 "공직자의 한 사람으로서 깊은 책임감과 부끄러움을 느낀다"고 고백했다.

    김 지사는 "유가족분들의 마음이 진심으로 위로받을 수 있는 그 날까지 함께하겠다"는 약속도 덧붙였다.

    한편 10·29 이태원 참사 시민대책회의와 유가족협의회는 이날 오후 '참사 100일 거리 행진'을 하던 중 서울광장에 기습적으로 분향소를 설치해 경찰·서울시 공무원들과 대치를 벌이고 있다. 이 과정에서 충돌도 빚어져 20대 유가족 한 명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되기도 했다.

    이들 단체는 앞서 행진 후 광화문광장에서 추모대회를 하기로 했으나, 서울시는 불허했으며 '광화문광장 북측에 분향소를 설치하겠다'는 유가족 측의 요청도 받아들이지 않았다.

    경찰은 '미신고 집회'라는 이유로 계속 해산을 시도하고 있어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실시간 랭킹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