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청주

    이범석 시장 철도공단 찾아 오송역 개명 요청

    철도공단 협조요청.  청주시 제공철도공단 협조요청. 청주시 제공
    이범석 청주시장은 30일 김한영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을 방문해 오송역 명칭 변경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했다.

    이 시장은 "국내 유일의 고속철도 분기역인 오송역을 청주오송역으로 바꾸는 명칭 변경으로 타지역 철도 이용객의 혼선을 줄이고 오송역의 위상을 높여야한다"며 협조를 요청했다.

    국가철도공단은 개명 요청자료를 검토한 뒤 특별한 문제가없으면 국토교통부에 처리방안을 제출하고 국토부 역명심의위원회에서 최종 결정이 이뤄진다.

    시는 지난 18일 주민의견 수렴 및 여론조사 결과, 지명위원회 의결안, 시의회 결의문 등을 첨부해 오송역의 명칭을 '청주오송역'으로 바꿔 달라고 국가철도공단에 신청했다.

    청주시가 지난해 11월 초 여론조사 전문기관에 의뢰해 추진한 명칭 변경 찬반 조사에서는 청주시민의 78.1%가, 전국 철도이용객의 63.7%가 찬성했다.

    철도이용객의 68.8%는 행정구역상 오송역의 위치를 정확히 모른다고 응답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실시간 랭킹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