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EPL 위해, 뛸 수 있는 곳으로" 전북 조규성이 밝힌 유럽행 전략

축구

    "EPL 위해, 뛸 수 있는 곳으로" 전북 조규성이 밝힌 유럽행 전략

       동계 훈련을 소화 중인 전북 현대 조규성(가운데). 한국프로축구연맹동계 훈련을 소화 중인 전북 현대 조규성(가운데). 한국프로축구연맹
    유럽 무대 진출을 꿈꾸는 조규성(25·전북 현대)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무대 진출을 위해 더 성장할 수 있는 곳을 우선 목표로 삼겠다고 밝혔다.
       
    조규성은 12일 오후 전북 완주 전북 현대 클럽하우스에서 열린 동계 전지훈련 캠프에서 유럽 진출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그는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에서 한국 대표팀의 최전방 공격수로 활약하며 떠오르는 스타로 급부상했다.
       
    특히 가나와 조별리그 2차전에서 조규성은 멀티 헤더골로 세계 무대에 확실하게 이름을 알렸다. 월드컵 후 마인츠(독일), 셀틱(스코틀랜드) 등 유럽 구단도 조규성에 관심을 보이는 중이다.
       
    조규성은 "이건 예전부터 생각한 건데 선수라면 최종 목표를 정해 놓고 간다"고 말했다. 이어 "저뿐만 아니라 (선수라면) 누구나 EPL에 가고 싶을 것이다"며 "그 무대에 가기 위해서 어떤 무대든 제가 경기를 더 뛸 수 있고 성장할 수 있는 곳으로 가는 게 맞다"고 전했다.
       
    그는는 "1월에 가면 좋을지 6월에 가면 좋을지 제가 더 많이 고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최대한 빨리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단점이 있다. 1월에 떠나면 몸 상태가 완전하지 않아서 선수들과 경쟁이 힘들 수 있지만 유럽 이적을 빠르게 확정할 수 있다. 유럽 리그가 끝나는 6월은 몸 상태를 끌어올릴 수 있지만 불안감 속에 이적을 기다려야 한다.
       
    조규성은 유럽 리그 진출을 앞두고 자신의 장점에 맞는 팀을 원했다. 그는 "월드컵에서 보여드렸듯이 공중볼 경합과 볼을 지키는 능력을 키우겠다"면서 "그걸 원하는 감독님의 팀을 고려하겠다"고 설명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