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범수 '갑질'→주영훈 '사임'…신한대에 무슨 일이?

뉴스듣기


연예가 화제

    이범수 '갑질'→주영훈 '사임'…신한대에 무슨 일이?

    뉴스듣기
    배우 이범수와 작곡가 주영훈.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제공, 박종민 기자배우 이범수와 작곡가 주영훈.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제공, 박종민 기자배우 이범수 '갑질' 의혹부터 작곡가 주영훈 사임까지, 신한대학교가 교수들 소식으로 시끄럽다.

    신한대학교(이하 신한대) 공연예술학부 학부장으로 재직 중인 이범수의 '갑질'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최근 주영훈이 신한대 측에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영훈 측은 일부 언론을 통해 "이범수와는 무관하다. 연기과 일은 잘 알지 못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그럼에도 주영훈이 맡은 K-POP전공 역시 이범수가 학부 운영 중인 공연예술학부 소속이라 사임 배경에 눈길이 쏠리고 있다.

    그런가하면 이범수의 '갑질' 의혹은 아직 현재진행형이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범수가 신한대 공연예술학부 연기전공(연기과) 학생들을 경제력 등에 따라 차별해 불이익을 주거나 학생들끼리 개인 사찰을 시키고, 수업 중 가스라이팅, 인격 모독, 욕설 등을 했으며 이로 인해 1학년 절반이 휴학과 자퇴를 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논란이 확산되자 이범수 소속사 빅펀치엔터테인먼트(이하 빅펀치)는 7일 공식 입장을 내고 이를 전면 부인했다.

    빅펀치는 "학생들을 차별했다거나, 폭언을 가한 적은 없다. 이 밖에 다른 의혹 또한 사실무근"이라며 "학생들에게 충분한 양해를 구했고, 이후 보충 수업 등을 통해 성실히 수업을 해왔다"고 밝혔다.

    결국 신한대는 진상 파악을 위해 조사에 나섰고, 이범수 측은 성실히 협조하겠단 입장이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신한대는 '대학 내 갑질 및 수업 운영에 대한 전수 조사'를 실시, 피해자를 위한 '신문고' 제도를 활성화한다.

    특히 강성종 총장은 이범수 '갑질' 의혹에 대해 "한 점의 의혹도 없는 철두철미한 조사를 진행한다. 사실로 밝혀질 경우 가해자에게는 그에 상응하는 징계를 반드시 한다"며 "학생의 성공을 위해 학문적, 심리적, 교육적 지원이 기본이 돼야 하는 수업에서 갑질 문제가 발생하고, 그 내용이 사실일 경우 무관용의 원칙을 적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교수는 학생의 평생에 영향을 끼치는 교육자이면서 학생의 성적을 평가하는 갑의 위치에 있다. 갑질의 범위 및 수위와 상관없이 도덕적인 책임까지 져야 한다는 것이 기본 원칙"이라며 "교수의 수업에 대한 불성실한 준비, 사전 허가되지 않은 수업 변경 및 휴강, 교수의 일방적인 강의 시간 결정 등에 대한 문제도 학생들의 교육권을 침해하는 교원의 갑질로 간주한다"고 경고했다.

    신한대 조사 결과에 따라 8년 간 교수로 강단에 섰던 이범수의 거취도 결정될 전망이다. 영화 '범죄도시3' '범죄도시4' 등 작품 활동이 예정된 이범수가 각종 의혹을 해소하고 대중 앞에 나설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