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이범수 측 "학생 차별·폭언 사실무근…성실히 수업"[전문]

연예가 화제

    이범수 측 "학생 차별·폭언 사실무근…성실히 수업"[전문]

    배우 이범수.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제공배우 이범수.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제공신한대학교(이하 신한대) 교수로 재직 중인 배우 이범수 측이 학생들에 대한 갑질 의혹을 부인했다.

    이범수 소속사 빅펀치엔터테인먼트는 7일 공식 입장을 내고 "이범수 배우의 교수 활동과 관련해, 뜻하지 않은 논란으로 불편함을 느끼게 해드려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이런 오해를 만든 것에 관해서도 사과드린다. 또한, 좋지 않은 이야기로 입장을 밝히게 돼 송구하다"고 사과와 함께 말문을 열었다.

    그러나 학생 차별, 폭언이 있었단 주장과 관련해서는 "학생들을 차별했다거나, 폭언을 가한 적은 없다. 이 밖에 다른 의혹 또한 사실무근"이라며 "이범수 배우는 진상을 파악하기 위한 학교(신한대) 측의 조사에 성실히 응하고 있다. 사실과 다른 부분에 대해서 이미 조사를 통해 소명했으며, 이후에도 성실히 협조할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입장문에 따르면 이범수는 학교(신한대) 측과 논의 끝에 평일이 아닌 주말 등 수업 진행이 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았고, 올해는 촬영 일정으로 평일 수업을 못하거나 갑작스러운 일정 변경으로 교무처에 이를 사전에 알리지 못한 경우도 있었다는 설명이다.

    이에 대해서는 "학생들에게 충분한 양해를 구했고, 이후 보충 수업 등을 통해 성실히 수업을 해왔다. 학생들의 개별 학습 일정에 맞추지 못한 점은 사과드린다. 또한, 이 부분과 관련해 학생들과의 소통이 미진했다면, 그 점은 반성하며 개선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양해를 구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범수가 신한대 공연예술학부 학생들을 경제력 등에 따라 차별해 불이익을 주거나 학생들끼리 개인 사찰을 시키고, 수업 중 가스라이팅, 인격 모독, 욕설 등을 했으며 이로 인해 1학년 절반이 휴학과 자퇴를 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신한대 측은 현재 이 같은 제보에 대해 특별 감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범수는 2014년부터 신한대 공연예술학부 학부장으로 임용돼 재직 중에 있다. 차기작은 마동석이 제작·주연인 영화 '범죄도시3' '범죄도시4' 등이다.

    다음은 이범수 소속사 빅펀치엔터테인먼트의 입장 전문.
    공식 입장문
    안녕하세요. 소속사 빅펀치엔터테인먼트입니다.

    이범수 배우의 교수 활동과 관련해, 뜻하지 않은 논란으로 불편함을 느끼게 해드려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이런 오해를 만든 것에 관해서도 사과드립니다. 또한, 좋지 않은 이야기로 입장을 밝히게 돼 송구합니다.

    오해를 명확히 바로잡고자, 사실 관계에 관해 다음과 같이 말씀드립니다.

    이범수 배우는 2014년부터 교단에 서왔고, 8년여간 학생들을 가르쳤습니다. 수업 일정과 관련해 학교 측과 논의를 거친 결과, 평일이 아닌 주말 등에 수업을 진행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학교 측의 답변을 받은 바 있습니다. 특히 올해는 드라마 한 편과 영화 한 편의 촬영 일정으로 평일에 수업을 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었고, 갑작스러운 촬영 일정 변경으로 인해 교무처에 사전에 일정을 통보하지 못한 경우도 있었습니다.

    이에 대해서는 학생들에게 충분한 양해를 구했고, 이후 보충 수업 등을 통해 성실히 수업을 해왔습니다. 학생들의 개별 학습 일정에 맞추지 못한 점은 사과드립니다. 또한, 이 부분과 관련해 학생들과의 소통이 미진했다면, 그 점은 반성하며 개선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그러나 학생들을 차별했다거나, 폭언을 가한 적은 없습니다. 이 밖에 다른 의혹 또한 사실무근입니다. 이범수 배우는 진상을 파악하기 위한 학교 측의 조사에 성실히 응하고 있습니다. 사실과 다른 부분에 대해서 이미 조사를 통해 소명했으며, 이후에도 성실히 협조할 것입니다.

    이후 이범수 배우에 관한 허위 사실 유포, 확산에는 강력한 법적 조치에 나설 예정입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