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주현 금융위원장 "저축은행, 건전성관리에 만전 기해달라"

뉴스듣기


금융/증시

    김주현 금융위원장 "저축은행, 건전성관리에 만전 기해달라"

    뉴스듣기

    저축은행 창립 50주년 기념식 개최
    취약차주 위해 1122억원 특수채 소각, 서민 금융 지원 확대

    백혜련 정무위원장, 김주현 금융위원장, 오화경 저축은행중앙회장 등이 8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저축은행 50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저축은행중앙회 제공백혜련 정무위원장, 김주현 금융위원장, 오화경 저축은행중앙회장 등이 8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저축은행 50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저축은행중앙회 제공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저축은행 업계의 건전성 관리를 주문했다.

    김 위원장은 8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저축은행 50주년 기념식' 축사에서 "당분간 어려운 경제 여건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건전성 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다.

    또 "서민과 중소기업에 대한 원활한 자금 공급, 취약차주에 대한 채무조정 지원에도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서민금융기관으로서 저축은행이 보여온 그간의 역할에 대해서도 치하했다.

    김 위원장은 "저축은행이 과거 성장 과정에서 대규모 구조조정이라는 힘든 시간도 있었으나, 자정 노력과 제도 개선에 따라 건전성과 수익성이 크게 개선됐다"며 "중소기업, 소상공인에 대한 자금공급자 역할을 수행하면서 서민을 위한 중금리 대출을 취급하는 등 서민금융기관으로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저축은행 업계와 금융당국이 위기상황 분석제도를 도입하고, 충당금 적립을 강화했으며, 급격한 수신 변화에 대응하고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연착륙 방안을 마련하는 등 여러 건전성 관리 방안을 마련해 노력하고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저축은행은 사금융시장을 제도 금융화하기 위해 지난 1972년 '상호신용금고법'이 제정되면서 탄생했다.

    이후 상호신용금고법이 '상호저축은행법'으로 개정되면서 2002년부터 상호신용금고가 상호저축은행으로 상호를 변경했다.

    오화경 저축은행중앙회장은 "어려워지는 경제·금융 환경 속에서 과거 위기 극복 경험을 바탕으로 잘 이겨내고, 지역과 함께하는 상생의 금융기관으로서 서민과 중소기업의 울타리가 되어달라"고 업계에 주문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백혜련 국회 정무위원장과 김주현 금융위원장, 이재연 서민금융진흥원 원장, 김광수 은행연합회장 등 각 금융협회장과 저축은행 대표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오 회장과 6개 지역별 대표들은 저축은행의 사회공헌 확대를 위한 공동 선언서에 서명하고 이를 적극적으로 이행해나갈 것을 약속했다.

    공동 선언서에는 취약차주 재기 지원을 위해 1122억원(약 1만건)의 특수채권 소각, 서민을 위한 금융서비스 지원 확대, 업계 공동 사회공헌의 날 지정, 사회공헌 확대를 위한 공동과제 발굴 등의 내용이 담겼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