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주요 투자은행들, 내년 한국경제 성장률 평균 1.1% 전망

뉴스듣기


경제정책

    주요 투자은행들, 내년 한국경제 성장률 평균 1.1% 전망

    뉴스듣기

    1.1% 전망…내년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치에 한참 못 미쳐
    주택가격 하락, 금융여건 악화 등 성장률 하향 조정 이유

    연합뉴스연합뉴스
    주요 투자은행(IB)들은 우리 경제 성장률이 올해 2%대 중반에서 내년 1%대 초반으로 급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같은 한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는 내년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치에 한참 못 미치는 수준이다.

    6일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바클레이즈·뱅크오브아메리카-메릴린치(BoA-ML)·씨티·크레디트스위스·골드만삭스·JP모건·HSBC·노무라·UBS 등 9개 주요 외국계 투자은행(IB)이 지난달 말 기준 보고서를 통해 밝힌 내년 한국 성장률 전망치 평균은 1.1%로 집계됐다.

    10월 말 기준 9개 투자은행의 전망치 평균(1.4%)과 비교하면 한 달 사이에 0.3%포인트 하락했다.

    기관별로는 BoA-ML가 내년 우리 경제 성장률을 2%로 내다봐 IB 중에서 가장 높았다. HSBC가 1.5%, 크레디트스위스·골드만삭스·JP모건 각 1.4%, 바클레이즈 1.3%, UBS 1.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씨티는 내년 한국 경제가 1% 성장에 그칠 것으로 예상했고, 노무라증권은 -1.3%의 역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10월 말과 비교하면 UBS는 내년 우리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무려 1.7%포인트 낮췄고, 크레디트스위스는 0.8%포인트, 노무라는 0.6%포인트 각각 낮췄다.

    노무라는 내년 주택가격 하락과 금융여건 악화로 소비가 감소할 것이라며 한국 성장률 하향조정 배경을 설명했다. UBS는 우리 생산과 수출의 기반이 되는 반도체 등 테크 부문에서 다운사이클에 따른 부진을 예상했다.

    반면 9개 투자은행들은 우리 경제가 올해 2.5% 성장할 것으로 예상해 10월 대비 전망치를 0.1%포인트 상향조정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