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금리상승 여파에 국내은행 자본비율 3개월 전보다 하락

뉴스듣기


금융/증시

    금리상승 여파에 국내은행 자본비율 3개월 전보다 하락

    뉴스듣기

    금리상승에 따른 채권평가 손실
    환율 상승으로 위험가중자산 증가
    금감원, 경제여건 악화 대비 손실흡수능력 확충 유도

    달러화와 원화, 엔화 지폐. 연합뉴스달러화와 원화, 엔화 지폐. 연합뉴스
    신한, 하나, 국민, 우리은행 등 은행지주회사와 씨티, 산업, 기업, 카카오 등 비지주은행들의 9월 말 BIS기준 자본비율이 하락했다.
     
    금융감독원은 9월 말 기준 국내은행의 BIS기준 보통주자본비율, 기본자본비율, 총자본비율, 단순기본자본비율이 각각 12.26%, 13.51%, 14.84%, 6.09%로 집계됐다고 6일 밝혔다.

    보통주자본비율, 기본자본비율, 총자본비율, 단순기본자본비율 모두 규제비율을 넘어섰지만, 3개월 전인 올해 6월과 비교하면 각각 0.45%p, 0.44%p, 0.46%p, 0.15%p 하락했다.

    이는 국내은행들의 순이익 시현과 증자 등에도 불구하고 금리상승에 따른 채권평가손실로 인해 자본 증가폭은 제한된 반면, 기업대출이 증가하고 환율상승 등으로 위험가중자산도 크게 늘면서 자산증가율(+4.5%)이 자본 증가율(1.4%)을 상회했기 때문이라고 금감원은 분석했다.

    금감원은 9월 말 현재 모든 국내은행이 규제비율(자본보전완충자본 및D-SIB추가자본 포함)을 상회했다고 밝혔다.

    다만 토스뱅크의 경우 내년까지는 바젤Ⅰ 적용으로 완충자본 및 단순기본자본비율 규제가 적용되지 않는다.

    한편 위험가중자산이 감소하거나 상대적으로 보통주자본이 크게 증가한 4개 은행(BNK·JB·씨티·수협)은 전분기말 대비 보통주자본비율이 상승했다.

    위험가중자산 증가율이 보통주자본 증가율을 상회한 12개 은행(신한, 하나, KB, DGB, 농협, 우리, SC, 산업, 기업, 수출입, 케이, 카카오)은 보통주자본비율이 하락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올해 9월 말 국내은행의 자본비율 하락은 금리상승이 지속되는 데다, 3분기 중 환율 상승으로 위험가중자산이 큰 폭으로 증가했기 때문"이라며 "다만 현재까지 국내은행의 자본비율은 규제비율을 상회하는 등 양호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금감원은 향후 시장 변동성이 확대되고 대내외 경제여건이 악화될 가능성에 대비해 은행들의 손실흡수능력 확충을 유도하고 자본비율 현황에 대한 모니터링도 한층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