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축구

    '43%→11%' 가나전 패배로 뚝 떨어진 韓 16강 확률

    손흥민. 연합뉴스손흥민. 연합뉴스가나전 패배와 함께 16강 진출 확률이 뚝 떨어졌다.

    닐슨 산하 데이터 분석 업체인 그레이스노트는 28일(현지시간)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이 모두 끝난 뒤 새로운 16강 진출 확률을 공개했다.

    이미 2승으로 16강 진출을 확정한 프랑스, 브라질, 포르투갈은 당연히 100%였다.

    가나와 2차전 2대3 패배와 함께 한국의 16강 진출 확률은 11%까지 떨어졌다. 월드컵 개막 전 한국의 16강 진출 확률은 43%였다. 우루과이와 1차전 0대0 무승부 후 45%로 조금 올랐지만, 가나전 패배로 무려 34%가 급락했다.

    가나는 개막 전 14%, 1차전 후 11%에서 한국전 승리 후 42%까지 16강 진출 확률이 높아졌다. 우루과이는 개막 전 69%, 1차전 후 61%, 2차전 후 47%로 계속 떨어졌지만, 여전히 한국과 가나보다 높은 상황이다.

    3차전은 한국과 포르투갈, 우루과이와 가나가 만난다. 현지시간으로 12월2일 오후 6시 동시에 진행된다.

    닐슨 그레이스노트 홈페이지 캡처닐슨 그레이스노트 홈페이지 캡처아시아 국가 중에서는 이란의 16강 진출 확률이 58%로 가장 높았다.

    호주가 48%, 사우디아라비아가 33%, 일본이 31%로 뒤를 이었다. 이미 탈락이 확정된 개최국 카타르의 확률은 당연히 0%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