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강제로 될 일 아니다" 尹 업무개시명령에 화물연대 '격앙'

뉴스듣기


경인

    "강제로 될 일 아니다" 尹 업무개시명령에 화물연대 '격앙'

    뉴스듣기

    파업 엿새째 29일 평택항 일대
    노조 측 지친 표정 속 농성 지속
    정부 업무개시명령에 '격앙' 반응
    "협상은 졸속, 강제 명령은 부당"
    경찰, 돌발 상황 대비 '비상 체계'

    29일 평택항 동부두 일대에 민주노총 화물연대 소속 조합원들이 총파업 관련 농성을 이어가고 있는 모습. 박창주 기자29일 평택항 동부두 일대에 민주노총 화물연대 소속 조합원들이 총파업 관련 농성을 이어가고 있는 모습. 박창주 기자
    민주노총 화물연대 총파업 엿새째인 29일 정부의 업무개시명령 발동에 조합원들은 강하게 반발했다.

    이날 오전 10시쯤 경기도내 항만물류 거점인 평택·당진항 동부두 제4정문 앞에서는 조합원 40여 명이 비닐 천막을 쳐놓고 경찰과 대치했다.

    출입문을 가로막고 세워진 차량의 확성기에서는 파업을 알리는 음악과 구호가 흘러나왔고, 주변 곳곳에는 '일몰제 폐지, 안전운임제 확대', '화주 책임 삭제하는 안전운임 개악시도 규탄' 등의 현수막이 나붙었다.

    이어 정부가 집단운송거부에 대해 사상 첫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했다는 속보가 전해지자, 조합원들은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이날 윤석열 대통령은 국무회의를 직접 주재한 뒤 시멘트 분야에 대한 업무개시명령을 내렸다.

    집회에 참여한 조합원 이우형(50대)씨는 "평소 노동자 취급도 안 하고 개인사업자라고 해놓고 지금 와서 화물 노동자 취급하면서 명령을 내리면 어쩌라는 것이냐"며 "기름값 등 운반비도 안 되는 상황인데, 손해를 보면서 장사를 할 수는 없지 않나"라고 정부를 비판했다.

    이어 "하루 16시간 운전을 하는데 졸음운전에 우리가 도로에 나가면 '흉기'로 변할 수 있다"며 "안전운임제가 정착되지 않으면, 업무개시명령을 해도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라고 업무개시명령에 대한 거부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그는 "업무개시명령이 문제가 많은 법이어서 시행한 적이 없었던 것"이라며 "우리는 조용히 집회하는데 이렇게 자극하면 더 심해질 것 같다"고 정부 결정의 부당성을 지적했다.

    정부의 업무개시명령 강행에 따라 노조와 정부 간 강대강 대치국면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양인규 민주노총 화물연대 평택항지부 사무부장은 "국토교통부 2차관이 나와 발전도 없는 회의만 해왔다"며 "(부처 관계자는) 대통령실 지시가 내려왔다고만 되풀이 한다"고 답답해했다.

    또한 "내일(30일) 또 협상을 한다고는 하지만 기대조차 하지 않는다"며 "(정부 명령처럼) 우리도 법과 원칙에 따라 평화적으로 파업·집회하며 끝까지 싸울 계획"이라고 말했다.

    평택항 동부두 앞 도로 양 옆으로 차량 운송수단인 일명 카캐리어 수십여 대가 주차된 모습. 박창주 기자평택항 동부두 앞 도로 양 옆으로 차량 운송수단인 일명 카캐리어 수십여 대가 주차된 모습. 박창주 기자
    경찰은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기동대 전체 경력(1120명)을 각 현장에 배치했다. 의왕 ICD에 7개 중대, 평택·당진항 7개 중대, 대한송유관공사 판교저유소 1개 중대 등 총 15개 중대를 투입했다.

    현재까지는 화물연대 노조원과 경찰간 물리적 충돌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전날 화물차에 동승하는 한편, 순찰차로도 에스코트 하며 충돌에 대비했다. 이날도 순찰차량으로 화물차의 동선을 확보하는 등 화물 운송작업을 보조하고 있다.

    정부가 업무개시명령을 내림에 따라 경찰도 이날 오후 6시 경찰청 주재 회의를 열고, 향후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경기지역에서 노조원간 충돌은 발생하지 않고 있다"며 "오늘 회의 이후 앞으로 계획도 정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파업 엿새째인 이날까지 입건된 사람은 1명이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조합원 A씨는 지난 25일 오전 11시쯤 의왕 ICD에서 비조합원에게 플라스틱 물병을 던졌다가 불구속 입건됐다. A씨는 비조합원이 파업에 참여하지 않는 데 불만을 품고 이같이 행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