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30일 최저 영하7도…서울 수도계량기 '동파주의' 발령

뉴스듣기


서울

    30일 최저 영하7도…서울 수도계량기 '동파주의' 발령

    뉴스듣기

    30일(수) 오전 0시 '동파 주의(2단계)' 발령

    동파된 수도계량기. 서울시 제공동파된 수도계량기. 서울시 제공
    30일부터 서울 전역에 아침 최저 영하 7도의 강추위가 예보된 가운데 서울시가 이날 0시를 기점으로 수도계량기 '동파 주의'를 발령한다고 29일 밝혔다.

    '동파 주의'는 '관심-주의-경계-심각' 4단계의 동파예보제 중 2단계에 해당한다. 동파 발생 시기에 발령하는 단계로 일 최저기온이 영하 5도~영하 10도의 날씨에, 3단계인 '동파 경계'는 일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미만의 날씨가 2일 이상 지속될 때 발령된다.

    시는 이번 한파에 일부 지역이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지는 등 국지적 한파가 예상된다며, 일부 지역은 기상 상황에 따라 3단계인 '동파 경계' 단계로 격상해 신속한 동파 복구 체계를 갖춘다는 방침이다.

    지난 겨울 서울시 첫 수도계량기 동파 신고는 12월 7일에 접수됐으며, 일 최저기온이 영하 2.7도로 평년 기온을 웃돈 날씨에 발생했다. 동파는 영하 10도 이하의 기온이 이틀 이상 지속될 때 폭증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아직 수도계량기 동파 신고 건은 없으나 비 온 뒤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는 만큼 동파 예방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각 가정에서는 수도계량기 동파 예방을 위해 수도계량기함 보온상태를 미리 점검해 헌옷·수건 등 마른 보온재로 채우거나, 보온재가 젖었으면 새로운 보온재로 교체해야 한다.

     공사장에서는 수돗물을 사용하지 않을 경우, 수도계량기 밸브를 닫고 배관 연결부와 계량기 후단을 분리한 다음 계량기 내부의 물을 비워 동파를 예방할 수 있다.

    수도계량기 유리부가 깨지거나 부풀어 오르는 등 동파가 의심되면 서울시 수돗물 민원상담 채팅로봇 '아리수톡'(카카오톡에서 상수도사업본부 채널 추가), 다산콜재단(☎120번) 또는 관할 수도사업소로 신고하면 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