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잔소리한다'며 어머니 잔혹하게 살해한 아들…징역 20년

뉴스듣기


사건/사고

    '잔소리한다'며 어머니 잔혹하게 살해한 아들…징역 20년

    • 2022-11-27 10:41
    뉴스듣기

    잔소리를 한다며 어머니를 잔혹하게 살해한 40대 남성이 항소심에서도 징역 20년을 선고받았다.

    광주고법 형사1부(이승철 고법판사)는 존속살해 등 혐의로 기소된 A(44)씨의 항소심에서 검사와 A씨의 항소를 모두 기각하고 원심과 같은 징역 20년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2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명령도 유지했다.

    A씨는 올해 4월 19일 오후 10시께 전남 광양시 한 주택에서 함께 살던 어머니(62)를 집에 있던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살해하고 도주한 혐의로 기소됐다.

    범행 이틀 후 광주의 한 노래방에서 40만원 상당의 술과 안주 대금을 지급하지 않은 혐의도 받는다.

    A씨는 과거 교통사고를 당한 후 정신장애를 앓았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광주에서 검거됐다.

    그는 평소 술을 마시고 술값을 치르지 않거나 가출을 해 어머니로부터 꾸지람을 들었으며, 사건 당일에도 술을 마시고 온 자신에게 다시 병원에 들어가라고 혼냈다는 이유로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A씨는 자신을 보호해온 모친을 무참히 살해하는 패륜적 범행을 저질렀다"며 "어머니 살해 후 술집에 가는 등 범행 경위를 볼 때 죄질이 극히 불량하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A씨가 범행을 모두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 심한 정신장애를 앓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할 때 원심의 형은 양형기준이 권고하는 범위 내에 있다"고 설명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