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회 일반

    정부 "이태원 추모시설 검토…유족 원하면 명단공개 가능"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이 지난 22일 서울 서초구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에서 열린 입장발표 기자회견에서 희생자들의 사진을 들고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이 지난 22일 서울 서초구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에서 열린 입장발표 기자회견에서 희생자들의 사진을 들고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행정안전부가 이태원 참사 유족들이 요구한 추모시설 마련에 대해 "유족 모임, 지자체, 이태원 상인회와 충분히 협의해 추모 시설과 유족 공간 마련을 위한 구체적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또 유족들이 원하면 희생자 명단 공개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행안부는 24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이태원 참사 관련 브리핑 질의 답변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앞서 지난 22일 이태원 참사 유족들은 첫 기자회견을 열고 △진정한 사과 △성역 없는 책임규명 △피해자 참여 보장한 진상·책임규명 △피해자의 소통 보장과 인도적 조치 등 지원 △추모시설 마련 △2차 가해 방지 등 요구사항을 발표했다.

    일부 유족은 이 자리에서 "참사 후 정부는 유족들의 모임을 구성하지도, 심리적 안정을 취할 공간을 확보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행안부는 이에 대해 "비공식적으로 일부 유족과 의견 교환을 위해 접촉했으나 지금 당장은 추모의 시간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어 유족 모임 구성이 성사되지 못했다"며 "유족의 의사를 들어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계획을 마련해 지원하겠다"고 설명했다.

    정부가 직접 유족의 의사를 확인해 희생자 명단을 공개하라고 요구한 것에 대해서는 "유족의 의사가 최우선이며 유족들이 원하는 경우 명단을 공개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며 "명단 공개를 반대하는 유족의 경우에는 어렵겠지만 원하는 경우에는 공개가 가능하다"고 답했다.

    유족 측이 진상규명 과정에 피해자와 유족의 적극적 참여 보장을 요구한 것에는 "경찰 특별수사본부 수사가 진행 중이며 국회에서 국정조사가 결정된 만큼 유족이 원하는 철저한 진상규명이 이뤄질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