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퓨처스 FA 대어 품었다' 키움, 이형종과 4년 총액 20억 원 계약

뉴스듣기


야구

    '퓨처스 FA 대어 품었다' 키움, 이형종과 4년 총액 20억 원 계약

    뉴스듣기
    외야수 이형종과 퓨처스 FA 계약 체결. 키움 히어로즈외야수 이형종과 퓨처스 FA 계약 체결. 키움 히어로즈퓨처스(2군) FA(자유계약선수) 외야수 이형종(33)이 키움 유니폼을 입는다. 
     
    키움은 24일 "퓨처스(2군) 퓨처스 FA 외야수 이형종과 계약기간 4년, 총액 20억 원에 사인했다"고 밝혔다. 먼저 2023시즌에 연봉 1억 2천만 원을 지급하고, 2024시즌 연봉 6억 8천만 원, 2025시즌과 2026시즌에는 각 6억 원씩 12억 원을 지급하는 총액 20억 원을 보장하는 다년 계약이다.
     
    이형종은 서울고를 졸업하고 2008년 LG트윈스에 1차 지명 투수로 입단했다. 2015시즌 타자로 전향한 뒤 퓨처스(2군) 리그에서 적응기를 가졌고, 2016시즌에 타자로 1군 무대에 데뷔했다.
     
    이후 2018시즌부터 2021시즌까지 4년 연속 두 자릿수 홈런을 칠 만큼 장타력을 갖춘 타자로 변모했다. 타자로 KBO리그 통산 624경기에 출전해 타율 2할8푼1리, 544안타, 63홈런, 254타점을 기록했다.
     
    키움 고형욱 단장은 "풍부한 경험을 갖춘 주전급 외야수를 영입하게 돼 기쁘다. 내년 시즌 공격과 수비에서 큰 힘이 돼주길 바란다"면서 "이형종의 합류로 짜임새 있는 타선이 만들어지는 것은 물론 외야 수비도 더욱 강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영입 배경을 밝혔다.
     
    계약을 마친 이형종은 "키움은 열정이 가득하고 파이팅이 넘치는 팀이다. 올 시즌 선수단 전체가 하나로 뭉치는 모습도 인상적이었다"면서 "새로운 팀에 온 만큼 팀에 보탬이 되는 선수가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동안 응원해 주신 LG 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주신 응원과 관심 마음속 깊이 간직하겠다"면서 "앞으로 만나게 될 키움 팬분들께는 즐거운 야구, 최선을 다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 많이 응원해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