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검찰, '서해 피격 의혹' 서훈 前국가안보실장 소환

뉴스듣기


사건/사고

    검찰, '서해 피격 의혹' 서훈 前국가안보실장 소환

    뉴스듣기

    '자진월북' 결론·은폐 지시 의혹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윤창원 기자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윤창원 기자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을 수사중인 검찰이 문재인 정부 당시 청와대 안보라인 책임자였던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을 소환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이희동 부장검사)는 24일 서훈 전 실장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중이다. 당초 검찰은 전날 서 전 실장을 소환할 예정이었지만 조사 일정이 언론에 공개되면서 이날로 미뤄졌다.

    서 전 실장은 2020년 9월 22일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故) 이대준씨가 서해상에서 북한군의 총격으로 숨지자 서주석 당시 국가안보실 제1차장과 공모해 '자진 월북'했다는 결론을 정하고, 이튿날 자신이 주재한 관계장관회의에서 이와 배치되는 첩보보고서를 삭제하도록 관계부처에 지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이에 따라 서욱 전 국방부 장관이 군사정보통합처리체계(MIMS·밈스)에서 감청 정보 등 기밀을 삭제하도록 지시했다고 보고 있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역시 국정원에 첩보보고서 등을 삭제하라고 지시한 의혹을 받는다.

    연합뉴스연합뉴스
    검찰은 서 전 실장을 상대로 이씨 사망 직후 자진 월북을 판단한 근거와 관계부처에 기밀을 삭제하도록 지시했는지 등을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의 최고 '윗선'으로 지목된 서 전 실장이 소환되면서 검찰 수사도 막바지에 이르렀다는 분석이 나온다. 또다른 윗선으로 의심받는 박지원 전 원장의 조사도 조만간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서 전 실장은 지난달 27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자료 삭제 지시는 없었다. 어떤 근거도 제시하지 못한 채 '월북몰이'를 주장하는 것은 마구잡이식 보복"이라며 자신의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