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사우디는 아르헨을, 일본은 독일을…아시아의 반란, 벤투호가 이어갈까

뉴스듣기


축구

    사우디는 아르헨을, 일본은 독일을…아시아의 반란, 벤투호가 이어갈까

    뉴스듣기
    독일을 무너뜨린 일본. 연합뉴스독일을 무너뜨린 일본. 연합뉴스
    아시아 축구의 반격이 시작됐다. 벤투호가 기세를 이어갈 수 있을까.

    일본은 23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할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E조 1차전에서 '전차군단' 독일을 2-1로 누르는 이변을 연출했다.

    일본은 전반 33분 귄도안에게 페널티킥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에 승부를 뒤집는 저력을 발휘했다.

    수비 라인을 끌어내리고 역습을 노리는 일본의 스타일은 선제골을 내준 이후에도 바뀌지 않았다. 차분했고 침착했다. 반면, 독일은 지나치게 여유를 부렸다. 추가 골은 나오지 않았다.

    일본은 후반 29분 도안 리츠의 동점골로 경기 흐름을 뒤흔들었다. 독일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가 한 차례 슈팅을 막아냈지만 도안 리츠가 흘러나온 공을 침착하게 골문 안으로 밀어넣었다.

    독일은 공세를 강화했지만 일본의 기세를 꺾지 못했다. 일본은 후반 37분 타쿠마 아사노의 골로 스코어를 뒤집었다.

    이로써 독일은 지난 2018년 러시아 대회 마지막 경기에서 한국에 0-2로 패한 이후 4년 만에 다시 치른 월드컵 경기에서 또 한 번 아시아 축구에게 일격을 맞았다.

    그리고 아시아 축구는 이틀 연속 카타르월드컵 무대에서 대이변의 중심에 섰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전날 열린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리오넬 메시가 이끄는 아르헨티나를 2-1로 누르는 파란을 일으켰다.

    국왕이 다음날인 23일 임시 공휴일로 선포했을 정도로 사우디아라비아에게는 감격적인 승리였다.

    경기 흐름은 비슷했다. 사우디아라비아도 전반 리오넬 메시에게 페널티킥 선제골을 내준 이후 탄탄한 수비를 유지하며 호시탐탐 기회를 노렸다. 후반 초반 연이어 2골을 몰아넣고 아르헨티나를 무너뜨렸다.

    아시아 축구는 개막 첫 날 개최국 카타르의 부진과 이란의 완패로 고개를 숙였다. 하지만 사우디아라비아와 일본의 이변 연출로 카타르월드컵에서 가장 주목받는 대륙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제 다음은 한국 차례다. 이틀 연속 카타르월드컵을 수놓은 아시아 축구의 기세를 이어갈 수 있을까. 벤투호는 24일 오후 10시 우루과이와 조별리그 H조 1차전을 치른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