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창원시, 기후환경국 신설…내년 상반기 조직개편

뉴스듣기


경남

    창원시, 기후환경국 신설…내년 상반기 조직개편

    뉴스듣기

    조직개편에 '환경', '안전' 중점…기후·환경위기 대응 전담기구 '기후환경국' 신설
    안전·재난부서 제1부시장 직속 격상, 구청 '대민안전관리관' 두고 안전은 더 꼼꼼히

    창원시청 전경. 창원시 제공창원시청 전경. 창원시 제공
    창원특례시가 내년 상반기 기후환경국 신설과 안전대응 강화를 골자로 한 조직 개편을 단행한다.
     
    이번 개편안은 심각해지는 기후·환경 위기에 대응력을 높이고, 최근 이태원 사고와 같이 다양한 재난의 위험에 효과적으로 대비·대응할 수 있는 조직을 구성, 안전관리를 강화하겠다는 시의 의지가 담겼다.
     
    먼저, 시는 기후·환경 분야를 전담하는 '기후환경국'을 신설한다. 시는 1개국 신설이라는 특례시 특례에 따라, 기후환경국을 신설해 시대적 과제로 부각된 기후위기와 탄소중립 등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한다.
     
    기후환경국은 4개의 과로 구성되며, 기존 환경도시국에서 있던 환경정책과와 자원순환과, 안전교통건설국에 있는 하천과가 기후환경국으로 이관되고, 기후대기과가 신설된다.
     
    기후환경국 인력은 현 정부와 민선 8기의 효율적인 인력 운영 방향에 따라 증원 없이 전원 재배치를 통해 이뤄질 계획이다.
     
    기존 환경도시국은 도시정책국으로 명칭이 변경되며 도시 분야에 역량을 집중한다.
     
    이와 함께, 안전 대응 강화를 위해 안전총괄과와 재난대응과를 제1부시장 직속으로 전진 배치한다.
     
    기존의 안전교통건설국 산하 2개 부서인 안전총괄과·재난대응과를 격상해 재난·재해에 필요한 자원배분·인력동원 등 재난관리를 제1부시장이 직접 지휘·통제한다. 재난·위기 상황은 긴급 대응이 중요한 만큼 보고라인을 간소화해 상황에 보다 신속하게 대응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5개 구청 대민기획관의 안전관리 역할을 강화한다.
     
    '대민기획관'의 명칭을 '대민안전관리관'으로 변경하고, 안전에 대한 책임과 권한을 부여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대민안전관리관은 구청장을 보좌해 안전대책 수립과 지휘 등 구청 관할의 안전업무를 총괄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시는 구청 업무가 시민 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만큼 대민안전관리관의 역할이 지역의 안전한 환경 구축에 큰 힘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밖에, 대형공공시설물을 관리하는 공공시설관리팀, 사파건강생활지원센터 개소에 따른 건강생활지원팀을 각각 신설한다.
     
    개편된 조직은 오는 12월 시의회 정례회에서 심의와 의결을 거치면 내년 1월부터 운영된다.
     
    홍남표 창원시장은 "기후변화에 따른 자연재난, 다양한 형태의 사회재난으로부터 시민을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도록 안전관리에 더욱 무게를 두고, 시민의 생명·안전을 지키는데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