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통령실 "MBC기자·비서관 설전, 매우 심각하게 보고 있다"

뉴스듣기


대통령실

    대통령실 "MBC기자·비서관 설전, 매우 심각하게 보고 있다"

    뉴스듣기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실은 20일 최근 윤석열 대통령 출근길 약식회견 직후 벌어진 대통령실 참모와 MBC 기자의 설전과 관련해, "이 사안을 매우 심각하게 보고 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난 금요일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향후 도어스테핑(출근길 약식회견)을 포함해 재발 방지 등 어떻게 이 문제를 해소할지에 대해 구체적으로 정해진 바는 없다"면서도 "소개해 드릴 게 있으면 나중에라도 안내해 드리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도어스테핑은 역대 정부에서 한 번도 시도된 바 없는 국민과의 소통 방식"이라며 "이 도어스테핑에 대해 대통령이 얼마나 애정을 갖고 있는지 잘 아실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8일 출근길 약식회견에서 동남아 순방 때 MBC 취재진의 대통령 전용기 탑승을 불허한 것과 관련해 "우리 국가 안보의 핵심축인 동맹관계를 사실과 다른 가짜뉴스로 이간질하려고 아주 악의적인 그런 행태를 보였기 때문"이라고 했고, MBC 기자는 집무실로 이동하는 윤 대통령을 향해 "MBC가 무엇을 악의적으로 했다는 것인가"라고 물었다.

    이후 윤 대통령은 별다른 답변을 하지 않은 채 자리를 떴고, MBC 기자와 대통령실 이기정 홍보기획비서관 사이에 언쟁이 이어졌다.

    한편 이날 약식회견이 진행되는 대통령실 청사 1층 현관에 가벽을 설치하는 모습이 언론에 포착되기도 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가벽 설치가 18일 MBC 기자와 홍보기획비서관 사이 말싸움과 관련된 것이냐'는 질문에 "직접 연관돼 있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며 "보안상의 이유"라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외교적 분야 등 대통령의 비공개 일정이 필요한 부분이 있는데 모든 상황에 노출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이 있어서 가벽을 설치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