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츤데레 처남?' 이정후 "(고)우석아, 내 동생이랑 알아서 살아라"

야구

    '츤데레 처남?' 이정후 "(고)우석아, 내 동생이랑 알아서 살아라"

    17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시상식에서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가 KBO 최우수선수상(MVP)을 수상한 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17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시상식에서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가 KBO 최우수선수상(MVP)을 수상한 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정규 시즌 시상식이 열린 17일 서울 웨스틴 조선 호텔. 이날 영예의 최우수 선수(MVP)와 세이브왕을 차지한 두 선수의 인터뷰가 인상적이었다.

    MVP는 키움 내야수 이정후(24)로 타격 5관왕도 함께 차지했다. 구원왕은 동갑내기 LG 우완 고우석이 받았는데 둘은 내년 가족이 된다. 고우석이 이정후의 여동생과 내년 결혼하면서 친구에서 처남-매제 관계를 맺는다.

    고우석은 수상 뒤 "처남에게 어떤 결혼 선물을 받느냐"는 질문에 "정후가 장난으로 자동차를 선물하겠다고 하더라"면서 "좋은 선물을 받았다"고 말했다. 학창 시절부터 절친인 둘은 청소년 대표팀과 국가대표팀을 거치면서 한국 야구의 중추 역할을 했는데 이제는 가족애를 뭉치게 됐다.

    특히 고우석은 "이제 새로운 가족이 생기는데 야구를 가장 못 하는 선수가 될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고우석의 장인은 이종범 LG 2군 감독으로 1994년 정규 시즌 MVP 등 4번의 한국시리즈(KS) 우승을 차지한 레전드고, 처남 이정후는 올 시즌 MVP다.

    17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시상식에서 LG 트윈스 고우석이 KBO 리그 투수 부문 세이브상을 수상하고 있다. 연합뉴스17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시상식에서 LG 트윈스 고우석이 KBO 리그 투수 부문 세이브상을 수상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면서도 고우석은 "사람에서만큼은 지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나 고우석도 올해 61경기에 등판해 4승 2패 42세이브 평균자책점 1.48로 역대 최연소 40세이브를 달성한 만큼 차세대 최고의 마무리로 꼽힌다.

    이에 대해 이정후도 절친 매제에 대해 언급했다. 이정후는 MVP 수상 소감에서 "이전까지는 아버지의 아들로 살아왔지만 이제는 나의 인생을 살아가겠다"면서 "아버지는 엄마와 새 인생을 살아가시길 바란다"고 최고 선수의 자부심을 담은 인터뷰를 전했다.

    이어 이정후는 "엄마와 함께 하며 항상 지켜드리겠다"면서 "동생이랑 우석이는 알아서 잘 살라"며 좌중을 웃겼다. 말은 그렇게 하면서도 좋은 결혼 선물을 전한 이정후, 한국 야구 최고 선수들의 흐뭇한 우정과 뜨거운 가족애였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