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축구

    '승강 PO 직행 티켓' 주인은 대전…K리그2 2위

    대전 하나시티즌.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대전 하나시티즌.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대전 하나시티즌이 승강 플레이오프 티켓을 거머쥐었다.

    대전은 15일 안산와스타디움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최종 4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안산 그리너스를 2대1로 격파했다. 이로써 대전은 21승11무8패 승점 74점 2위로 승강 플레이오프로 향하게 됐다.

    올해 K리그는 최대 3팀까지 승강이 가능하다. K리그1 최하위(12위)와 K리그2 챔피언이 자리를 맞바꾸고, K리그1 11위와 K리그2 2위가 승강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K리그1 10위는 K리그2 플레이오프(3~5위) 승자와 맞대결을 펼친다.

    광주FC(승점 86점)가 일찌감치 K리그2 우승을 확정한 가운데 승강 플레이오프 직행이 걸린 2위 경쟁은 마지막까지 뜨거웠다.

    대전과 FC안양이 승점 2점 차로 최종 라운드에 들어섰다.

    대전은 전반 14분 레안드로, 전반 37분 이진현의 연속 골을 앞세워 후반 14분 권영호가 만회골을 넣은 안산을 제압했다.

    반면 마지막까지 역전 2위의 꿈을 버리지 않았던 안양은 경남FC 원정에서 0대1로 졌다. 안양은 19승12무9패 승점 69점 3위로 정규리그를 마무리했다. 안양은 마지막 5경기에서 2승3패에 그친 것이 뼈아팠다.

    부천FC와 경남은 4, 5위를 기록하며 준플레이오프에서 만나게 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