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라돈침대 방사성 폐기물 처리 "세부 관리방안 필요"

뉴스듣기


IT/과학

    라돈침대 방사성 폐기물 처리 "세부 관리방안 필요"

    뉴스듣기
    핵심요약

    라돈 침대 처리 과정에서 작업자 내부피폭 가능성 있다는 지적
    480톤 방사성폐기물 대진침대 본사 있는 충남 천안에 보관

    유국희 원자력안전위원장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유국희 원자력안전위원장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유국희 원자력안전위원장이 소각을 앞둔 이른바 라돈 침대 방사성 폐기물에 대해 "첫 사례이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어떻게 시행할지에 대한 세부적인 관리방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유 위원장은 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박완주 무소속 의원이 라돈 침대 처리 과정에서 작업자의 내부피폭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에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정감사에서 "라돈침대 방사성 폐기물 처리와 관련한 환경부 용역보고서에 내부피폭 문제가 제기된 만큼 원안위는 처리 과정에서 작업자 안전에 주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충남 천안시 대진침대 본사에서 작업자들이 보관 중이던 라돈 침대를 해체하는 모습.충남 천안시 대진침대 본사에서 작업자들이 보관 중이던 라돈 침대를 해체하는 모습.
    라돈 침대 사태는 2018년 5월 대진침대가 판매한 침대 매트리스에서 방사성 물질인 라돈이 기준치 이상으로 검출된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시작됐다.

    원안위는 안전기준을 초과한 29개 모델에 대해 수거 명령을 내렸으며, 이후 7만1천개의 매트리스가 해체됐으며 이후 발생한 480톤의 방사성폐기물이 대진침대 본사가 있는 충남 천안에 보관됐다.

    원안위는 국감에 앞서 박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서 지난 9월 30일과 10월 1일 두 차례에 걸쳐 이 중 14톤의 폐기물을 시범 소각했으며, 소각 과정에서 발생한 바닥재와 비산재를 채취해 방사능 분석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천연 방사성폐기물의 소각재에 대한 방사능 분석은 국내에서 처음 실시하는 것으로, 분석에는 약 40일이 소요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