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권영세, 남북군사합의 파기 가능성에 "최악 상황에선 옵션 검토"[영상]

뉴스듣기


통일/북한

    권영세, 남북군사합의 파기 가능성에 "최악 상황에선 옵션 검토"[영상]

    뉴스듣기
    핵심요약

    "특단 사정이 없는 한 합의 깨는 건 옳지 않고 지금 당장 고려하는 거 없어"
    윤 대통령 "대응방안을 차근 차근 준비 중"…파기 가능성 배제는 아닌 듯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7일 국회 외통위 국정감사에 출석해 감사 개시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7일 국회 외통위 국정감사에 출석해 감사 개시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7일 북한의 핵실험 시 9.19남북군사합의를 파기할 가능성과 관련해 "최근 상황이 엄중한 방향으로 흐르는데 이런 상황이 더 심각해지면 우리 정부로서는 여러 옵션을 검토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이날 국회 외통위의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더불어 민주당 박병석 의원의 질의에 "미리 상황을 관리하는 게 중요하다"며, 이렇게 밝혔다. 
     
    권영세 장관은 다만 "아주 특단의 사정이 없는 상태서 군사합의를 비롯해 남북 간에 맺은 합의를 깨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권 장관은 "현재 남북관계 상황으로 볼 때 여러 가지 안 좋은 시나리오까지 생각할 수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최악의 상황에서는 이런 저런 옵션을 검토할 필요 있겠다는 원론적 얘기를 한 것이지 합의의 백지화를 지금부터 준비하고 있는 것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권 장관은 9.19합의 문제에 대해 거듭 "지금 당장 고려하고 있는 것은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7차 핵실험 시 9.19 남북 군사합의 파기도 고려하느냐는 질문에 "북핵 대응을 해가는 한미일 3개국이 외교부와 안보실 다양한 채널들을 가동해 대응 방안을 차근차근 준비해나가고 있다"며, "미리 말씀드리기는 좀 어려운 것 같다"고 말한 바 있다.
     
    윤 대통령의 이런 발언은 핵실험과 같은 북한의 중대 도발이 있을 경우 우리가 먼저 합의 파기를 선언할 가능성을 닫지는 않은 것으로 해석됐다. 
     
    9.19 남북군사합의는 지난 2018년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남북이 일체의 군사적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비무장지대 평화지대화, 서해해상 평화수역화, 교류협력과 접촉 왕래 활성화를 위한 군사적 보장대책 강구, 군사적 신뢰구축조치 강구 등이 담겨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