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ESG 경영 포럼 "순환경제, 탄소중립 현실적 해결 방안"

뉴스듣기


산업일반

    ESG 경영 포럼 "순환경제, 탄소중립 현실적 해결 방안"

    뉴스듣기
    핵심요약

    대한상의, 제11차 ESG 포럼…최근 현안 논의
    "기후위기·자원고갈 위험…순환경제 통한 신시장 개척"
    "공급망 안정성과 ESG 병행…선제적 리스크 관리"

    연합뉴스연합뉴스
    대한상공회의소는 산업통상자원부, 삼일PwC와 공동으로 5일 '제11차 대한상의 ESG경영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소재 상의회관에서 열린 포럼에선 순환경제 관련 국내외 동향을 포함해 최근 ESG(환경·사회·지배구조)의 이슈와 리스크 관리 등이 논의됐다.
     
    온라인으로 중계된 이날 회의에서 김고운 서울연구원 연구위원은 '순환경제 국내외 동향과 과제'를 주제로 발표를 했다.
     
    김 연구위원은 "기후위기와 자원고갈 문제는 인류의 미래를 위협하는 핵심 문제이자 현재 우리 기업들이 당면하고 있는 어려운 과제"라며 "자원을 재활용해 온실가스 감축과 원자재 확보를 모두 이룰 수 있는 순환경제를 우리 기업들이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순환경제는 제품의 생산, 소비, 폐기 등 전체 과정을 다루기에 탄소중립의 현실적인 해결방안"이라며 "우리 기업들에게는 탄소배출 감축과 새로운 시장 개척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다 잡을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준희 법무법인 지평의 ESG센터 그룹장은 'ESG경영 환경과 그린워싱 이슈'와 관련해 발제를 했다.
     
    이 그룹장은 "글로벌 친환경 컨설팅 기업인 테라초이스가 제시한 그린워싱 7가지 기준을 살펴보면 상충효과 감추기와 증거불충분, 애매모호한 주장, 관련성 없는 주장, 거짓말, 유해상품 정당화, 부적절한 인증라벨 등으로 분류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린워싱 사례를 살펴보면 거짓을 광고하는 '거짓말'에 해당되는 경우가 가장 많았다"며 "그린워싱 해당 여부를 사전에 모니터링하고 검토할 수 있는 의사결정구조 및 거버넌스를 확립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자유토론에선 순환경제가 자원고갈 대응과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현실적인 해법이라는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다만, 민관이 한 팀으로 긴밀히 협력해야 한다고 데 의견을 모았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순환경제는 제품 개발과 디자인 단계부터 국가 전반의 탄소 감축을 앞당길 수 있고 원자재 확보 및 폐기물 처리로 인해 수익을 낼 수 있어 탄소중립과 기업 성장을 모두 달성할 수 있는 현실적인 방안"이라며 "순환경제 활성화를 위해선 기업의 과감한 기술개발 및 투자와 정부의 제도적 뒷받침이 모두 필요하다"고 했다. 
     
    최우석 산업부 산업정책관은 "탄소중립 달성과 원료의 안정적 수급 측면에서 순환경제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정부도 기업들이 순환경제를 새로운 성장의 기회로 활용할 수 있도록 규제 완화, 세제·금융 지원 등 여러 노력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