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긴급 NSC "대북 제재 강화 등 대북 억제 방안 모색"…강력 규탄

뉴스듣기


대통령실

    긴급 NSC "대북 제재 강화 등 대북 억제 방안 모색"…강력 규탄

    뉴스듣기

    尹대통령, NSC에 "한미일 안보협력 강화 협의" 지시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한 2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지하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이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한 2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지하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이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대통령실은 4일 오전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발사와 관련해 긴급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회를 개최했다.

    대통령실은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긴급 NSC 상임위를 개최했다"며 "윤석열 대통령은 회의 중 임석해 관련 상황을 보고받고 대응 방안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참석자들은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이라며 한반도 및 동북아 지역을 비롯하여 국제 평화를 위협하는 중대한 도발로 규정하고 이를 강력히 규탄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대통령실은 "지속되는 북한의 도발은 묵과될 수 없으며 대가가 따른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긴밀한 한미 공조를 바탕으로 국제사회와 함께 대북 제재 강화를 포함한 다양한 대북 억제 방안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4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북한의 이번 도발은 유엔의 보편적 원칙과 규범을 명백히 위반한 것"이라며 엄정하게 대응할 것과 미국 및 국제사회와 협력해 상응하는 조치를 추진해 나갈 것을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또한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은 한미일을 포함한 역내외 안보 협력을 더욱 강화시킬 뿐"이라며 미국의 확장억제 공약 강화와 북핵·미사일 대응을 위한 한미일 안보 협력 수준을 높여가기 위한 협의 등도 지시했다.

    이날 긴급 NSC 상임위에는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 박진 외교부 장관, 이종섭 국방부 장관, 김규현 국가정보원장, 김기웅 통일부 차관, 김태효 NSC 사무처장, 임종득 국가안보실 2차장 등이 참석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