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尹, 해리스 美부통령 접견…"한미동맹의 발전 방향 공감대"

뉴스듣기


대통령실

    尹, 해리스 美부통령 접견…"한미동맹의 발전 방향 공감대"

    뉴스듣기

    윤 대통령 "해리스 방한, 한미동맹 발전의 또다른 전기"
    해리스 "오늘 회담, 양국 관계 공고히 하는 의지 보여주는 기회"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방한한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과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방한한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과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을 접견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해리스 부통령을 접견한 자리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저는 지난주 런던과 뉴욕을 포함해 여러 차례 만나 우리 동맹의 발전 방향에 대해 공감대를 가졌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국민의 자유와 안전, 번영을 지켜내는 든든한 버팀목으로써 한미 동맹을 계속 발전시켜나가고자 한다"며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에 이어 오늘 해리스 부통령의 방한은 이를 위한 또 다른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한미 동맹은 한반도를 넘어 글로벌 동맹으로 발전하고 있고, 군사동맹에서 경제기술 동맹으로 확대되고 있다"고 한미 동맹을 평가하기도 했다.

    이에 해리스 부통령은 "제 방문에 앞서 바이든 대통령께서도 개인적으로 안부를 꼭 전해달라는 부탁을 하시면서 올해 굉장히 생산적인 방안을 가지셨다는 말씀을 하시기도 했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오늘 우리 회담은 그런 연장선상에 있다고 생각을 하고 양국의 관계를 더 공고히 하는 의지를 보여주는 좋은 기회"라며 "우리 방한의 목적은 양국의 힘을 강화하고 우리의 공동의 노력을 탄탄히 하기 위해서다"라고 말했다.

    또 해리스 부통령 역시 "근 70년간 한미 동맹은 한반도와 인태지역 그리고 전 세계적으로 안보와 번영의 핵심 축이 되어 왔다"고 한미 동맹을 높이 평가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사전환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윤석열 대통령과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사전환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앞서 지난 5월 윤 대통령 취임 당시 해리스 부통령의 남편 더글러스 엠호프가 축하 사절단으로 방한한 바 있다.

    모두발언 이후 접견은 비공개로 전환됐다.

    비공개 접견에서는 미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따른 한국산 전기차 차별 우려나 북핵을 비롯한 한반도 문제 등이 주로 논의된 것으로 보인다. 동해상 한미 해상 연합 훈련에 맞춰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등 무력 도발을 이어가는 상황에서 한미 양국이 내놓을 메시지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해리스 부통령은 이어 '한국 여성들과의 만남', '비무장지대(DMZ) 방문' 등의 일정을 소화한 뒤 저녁께 귀국길에 오를 예정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