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대아웃렛 화재 희생자 첫 발인…유족들 눈물 속 진행

뉴스듣기


대전

    현대아웃렛 화재 희생자 첫 발인…유족들 눈물 속 진행

    뉴스듣기

    숨진 7명 가운데 첫 번째 발인…유족들 "불쌍해서 어떡해" 오열

    현대아웃렛 화재 사고 희생자 A씨의 발인이 28일 유족들의 눈물 속에서 진행됐다. 인상준 기자현대아웃렛 화재 사고 희생자 A씨의 발인이 28일 유족들의 눈물 속에서 진행됐다. 인상준 기자
    7명이 숨진 현대프리미엄아웃렛 대전점 화재 희생자의 첫 발인이 28일 유족들의 눈물 속에서 진행됐다.
     
    이날 오전 대전 충남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A(33)씨의 발인식에는 유족들과 지인, 친구 등이 고인의 마지막 길을 함께했다. 발인을 준비하기 위해 하나 둘 모인 지인과 친구들은 고인을 생각하는 듯 말없이 영정 사진만 바라봤다.
     
    고인의 영정사진을 선두로 영안실에 도착한 참석자들은 영안실에서 관이 운구되자 곳곳에서 눈물을 흘리며 안타까워했다. 한 유가족은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난 고인의 이름을 부르며 눈물을 흘렸고, 또 다른 가족 역시 지켜주지 못한 마음을 표현하며 오열했다.
     
    한 유족은 고인의 이름을 부르며 "불쌍해서 어쩌냐, 불쌍해서 어째"라고 흐느꼈다.
     
    20여 분간 진행된 발인은 관이 운구차량에 실리면서 마무리됐다.
     
    일부 유족은 발인을 진행하는 것과 관련해 장례절차가 마무리되지 못한 나머지 희생자 유족들을 생각해 조용하게 진행되길 바란다는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현대아웃렛 화재 사고 감식을 위한 조사단이 화재 현장인 지하 1층으로 진입하고 있다. 김정남 기자현대아웃렛 화재 사고 감식을 위한 조사단이 화재 현장인 지하 1층으로 진입하고 있다. 김정남 기자
    지난 26일 오전 현대 아웃렛 대전점에서 화재가 발생해 시설과 미화 업무 등을 담당하던 도급 근로자와 용역업체 소속 노동자 등 7명이 사망했으며 1명은 큰 부상을 입고 치료를 받고 있다.
     
    희생자들에 대한 부검 결과 일산화탄소 중독에 따른 질식사라는 1차 소견이 나왔으며 이날 발인이 진행된 A씨는 시설보수 직원으로 미쳐 건물을 빠져나오지 못하고 지하1층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나머지 희생자 6명은 장례절차 등을 협의하고 있으며 일부는 발인을 연기하기도 했다.
     
    일부 유족은 현대아웃렛 측의 안일한 태도 등을 지적하며 강하게 반발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화재 원인 규명과 진상조사가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인 만큼 장례절차를 진행할 수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정지선 현대백화점 그룹 회장은 화재 현장에서 유가족들과 만나 사죄의 말을 전하며 "너무 죄송하고 사고수습과 보상에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고현장에 마련된 합동분향소에는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해 여야 원내대표 등 정치권 인사들과 시민들이 잇따라 방문하는 등 조문이 이어지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