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장애인 보조기기 보급, 대구경북 3백명대 불과

뉴스듣기


대구

    장애인 보조기기 보급, 대구경북 3백명대 불과

    뉴스듣기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
    지난 한 해 동안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보조기기 보급 사업의 수혜를 받은 장애인은 0.1%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과기부가 국회에 제출한 '연도별 정보통신 보조기기 지급 사업 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신청 대상자인 238만명의 장애인 중 3천369명 (0.1%)만이 해당 사업을 통해 보조기기를 보급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는 162명, 경북은 212명이 보조기기를 보급받았다. 서울 440명, 경기 629명, 충남 286명 등이다.
       
    보조기기 신청자는 2015년 9880명에서 지난해 1만3027명으로 32% 증가했으나 예산은 20% 가량 감소해 경쟁률이 높아졌다.
       
    박완주 의원은 "지난 12년간 지급 대상자의 2%만 지급됐다는 것은 과기부의 사업집행을 국민이 전혀 체감할 수 없었다는 것"이라고 지적하며 "보다 적극 행정을 통해 사업 실효성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장애인의 정보 격차 해소와 디지털 접근을 지원하기 위해 2010년부터 정보통신 보조기기 사업을 국고보조사업으로 전환해 장애인 보조기기 구입비 80%를 지원하고 있다.

    한편, 시·청각 장애인의 디지털 접근을 위한 필수품인 보조기기의 금액은 △음성증폭기 220만원 △문자판독기 460만원 △특수마우스 100만원 △점자정보단말기는 580만원 등으로 정부의 지원 없이 개인이 구입하기에는 부담되는 금액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