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희용 "50년 이상 노후 수리시설 경북이 가장 많아"

뉴스듣기


대구

    정희용 "50년 이상 노후 수리시설 경북이 가장 많아"

    뉴스듣기
    정희용 의원실 제공정희용 의원실 제공
    국내에서 50년 이상 노후화된 수리시설이 가장 많이 분포한 곳이 경북인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농림축산식품부가 국민의힘 정희용 의원(경북 고령‧성주‧칠곡)에게 제출한 '17개 지자체별 노후 수리시설 현황'자료에 따르면, 전국에 분포된 50년 이상 노후화 정도가 심각한 수리시설 2만 6517개 중 약 28.9%(7673개)가 경북에 집중됐다.

    이어 경남 17.7%(4686개), 전남 14.4%(3826개), 전북 11.1%(2955개), 강원 7%(1843개) 순이었다.

    또 보유 수리시설 대비 50년 이상 노후 수리시설 비율도 경북이 44.5%로 가장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그 다음은 울산광역시(43.3%), 대구광역시(43.2%), 광주광역시(40.3%), 부산광역시(38.6%)가 뒤를 이었다.

    노후 수리시설을 그대로 방치하면 가뭄, 집중호우, 태풍, 지진 등 각종 자연 재난에서 시설물을 보호하기가 어렵다. 이에 따라 인명과 재산 피해 발생 위험성이 커지는 만큼 개보수 작업이 반드시 필요하다.

    정희용 의원은 "경북은 농가 수, 농가 인구가 전국에서 가장 많을 정도로 농업 비중이 큰 지역인 만큼 농업용 수리시설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노후 수리시설에 대한 개보수 작업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