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9월 군위군 편입 무산…'경북도지사 호언장담하더니'

뉴스듣기


대구

    9월 군위군 편입 무산…'경북도지사 호언장담하더니'

    뉴스듣기

    군위군 편입안 표류에 경북도지사 책임론 부상
    "최대 걸림돌은 이철우 지사" 군위군민 격분
    도지사·대구시장 주도권 싸움에 군위군 편입 희생?

    이철우 경북도지사이철우 경북도지사
    군위군이 줄기차게 요구한 대구 편입 법률안의 9월 정기국회 처리가 사실상 불발됐다. 편입안 연내 처리 낙관론을 펼쳤던 경북도지사 책임론이 확산하고 있다.

    군위군 대구 편입 법률안이 갈 길을 잃고 표류하고 있다.

    군위군과 지역 시민사회의 전방위 설득에도 편입안은 지난 20일 국회 행안위 법안 심사 소위 문턱을 밟지도 못했다.

    다음 달 국감이 진행되고 11월엔 총선 선거구 획정 심의가 시작되는 점을 감안하면 연내 통과도 불투명하다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격앙된 군위군 일각에선 이철우 도지사 책임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이 지사가 공사석에서 연내 처리를 수차례 장담해 왔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 15일 군위군의원들과 면담 자리에서 이 지사는 "통합공항 이전과 군위군 편입은 정치적 약속이다. 우려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지난 6월 언론 인터뷰에서도 "7월이든 8월이든 국회에서 처리되면 내년 1월 1일에 편입 절차를 밟을 수 있을 것"이라고 낙관했다.
    .
    이런 희망고문 탓에 '걸림돌'이라는 표현까지 동원한 거센 비난도 터져 나오고 있다.

    김세훈 기자김세훈 기자
    군위군 통합신공항 추진위원회 한 관계자는 CBS노컷뉴스와 통화에서 "통합신공항은 만들고 싶고 군위군은 내주기 싫다는 심보 아니냐"면서 "이철우 도지사가 역할을 안하는 정도가 아니라 오히려 가장 큰 걸림돌이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어 "우리는 이 지사가 능력이 부족해 편입안 처리에 딴죽을 거는 일부 경북지역 국회의원을 방관하는 게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일부에선 민선 8기 들어 경상북도의 기류가 갑작스레 바뀌었다는 의혹도 제기한다.

    이철우 지사가 홍준표 대구시장과 주도권 다툼을 하느라 군위군 편입에 소극 모드로 변했다는 주장이다.

    군위군의회 한 관계자는 "최근 들어 경북도지사와 대구시장의 신경전에 애먼 편입안이 휘말리고 있다는 느낌을 강하게 받는다"며 "언론에 대놓고 공개하기는 어려운 사정이 있다"고 묘한 여운을 남겼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