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수육국밥 주문하려고요" 데이트폭력 구한 경찰의 기지

뉴스듣기


사건/사고

    "수육국밥 주문하려고요" 데이트폭력 구한 경찰의 기지

    • 2022-09-25 16:12
    뉴스듣기

    데이트폭력 피해자가 112 치안종합상황실 경찰의 기지로 신속히 구조됐다.

    25일 충남경찰청에 따르면 20일 오후 4시 57분께 20대 여성 A씨는 세종시 한 원룸에서 남자친구에게 데이트폭력을 당하고 있었다.

    A씨는 전화로 배달 주문을 하려는 것처럼 남자친구를 속이고 몰래 112로 전화를 걸어 "수육국밥 주문하려고요"라고 말했다.

    신고 전화를 받은 112치안종합상황실 최명예 경사는 A씨의 미세하게 떨리는 목소리에 위기 상황임을 직감하고 "혹시 위급상황인가요?"라고 물었다.

    A씨가 "예"라고 대답하자 최 경사는 신고 장소를 확인하며 신고자를 안심시켰다.

    최 경사의 기지 덕분에 경찰은 6분만에 현장에 도착해 A씨를 신속하게 구조할 수 있었다.

    경찰 10년 차인 최 경사는 "몰려드는 신고 전화로 지칠 때도 있지만 이번 사건을 통해 경찰관으로서 보람과 긍지를 느낀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