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건희 여사도 美·캐나다 단독일정…참전용사 방문·미술관 관련

뉴스듣기


대통령실

    김건희 여사도 美·캐나다 단독일정…참전용사 방문·미술관 관련

    뉴스듣기
    김건희 여사가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저지주 '참전용사의 집'을 방문해 노병들을 만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김건희 여사가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저지주 '참전용사의 집'을 방문해 노병들을 만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영국과 미국, 캐나다 등을 순방하는 기간 동안 김건희 여사도 '참전용사의 집'과 미술관을 관람하는 등 단독 일정을 소화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김 여사는 이번 순방에서 윤 대통령과 함께 공식석상에서만 모습을 드러냈었다.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은 23일(현지시간) 서면 브리핑을 통해 김 여사가 이번 순방에서 단독으로 소화한 일정 등을 전했다.

    김 여사는 지난 21일 오전 10시쯤 미국 뉴저지주 소재의 '참전용사 집'을 방문했다. 참전 군인과 가족들을 위한 요양시설로, 6.25 전쟁 참전 용사 등 40여 명이 생활하고 있다.

    김 여사는 "제 할아버지도 여러분과 같은 6.25 참전 군인이었다"며 "여러분이 자부심을 가져도 좋을 만큼 한국은 많이 발전했다. 모든 것이 여러분의 헌신과 용기 덕분"이라고 말했다.

    이 자리에는 뉴저지 주지사 부인 타미 머피도 동행했다.

    김 여사는 또 순방 마지막 날인 지난 23일 캐나다 오타와에서 캐나다 총리 부인 트뤼도 여사의 초청을 받아 캐나다 국립미술관을 관람했다.

    김건희 여사와 캐나다 총리 부인 트뤼도 여사가 23일(현지시간) 캐나다 국립미술관을 관람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김건희 여사와 캐나다 총리 부인 트뤼도 여사가 23일(현지시간) 캐나다 국립미술관을 관람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김 여사는 캐나다를 대표하는 풍경 화가 그룹의 작품을 관람한 뒤 "캐나다는 넓은 영토만큼 그림에 등장하는 풍경도 각양각색"이라며 "여기에 우리나라 산세를 담백하게 담은 수묵 산수화를 전시하면 좋을 것 같다"고 했다.

    이에 미술관 관계자는 "마침 내년이 한국과 캐나다 수교 60주년인 만큼 이를 계기로 한국과의 전시협력을 검토하겠다"고 화답했다.

    김건희 여사가 23일(현지시간) 캐나다 참전용사 보훈요양병원에서 6.25 전쟁에 참전한 제시 셰네버트 간호장교를 만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김건희 여사가 23일(현지시간) 캐나다 참전용사 보훈요양병원에서 6.25 전쟁에 참전한 제시 셰네버트 간호장교를 만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김 여사는 이 참전용사 보훈요양병원을 방문해 6.25 전쟁에 참전한 제시 셰네버트 간호장교를 만났다.

    올해 100세인 셰네버트 장교는 6.25전쟁에 참전한 오빠를 따라 간호병으로 입대해 1951년부터 의정부의 야전병원에서 복무했고, 1968년 간호장교로 전역한 인물이다.

    김 여사는 "대한민국의 자유를 위해 참전해주신 여성 간호장교님이 계신다는 얘기를 듣고 고마운 마음에 이렇게 찾아오게 됐다"며 "꼭 건강하게 오래 사셔서 반드시 다시 한국을 방문해 당신께서 지켜낸 대한민국이 얼마나 변했는지 두 눈으로 직접 보셨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