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유정복 "아·태, 네트워크 구축해 재난 함께 극복하자"

뉴스듣기


경인

    유정복 "아·태, 네트워크 구축해 재난 함께 극복하자"

    뉴스듣기

    21일, 아·태 재난위험 경감 각료회의서 연설
    인천의 도시 안정성 홍보 및 재난 극복 위한 국제 연대 호소

    유정복 인천시장이 21일 호주 브리즈번 컨벤션센터에서 UNDRR 주최로 열린 '제9차 아시아·태평양 재난위험 경감 각료회의(APMCDRR)' 도시복원력 세션에서 '재난복원력 있는 도시 인천'을 주제로 연설을 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유정복 인천시장이 21일 호주 브리즈번 컨벤션센터에서 UNDRR 주최로 열린 '제9차 아시아·태평양 재난위험 경감 각료회의(APMCDRR)' 도시복원력 세션에서 '재난복원력 있는 도시 인천'을 주제로 연설을 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코로나 팬데믹을 겪으면서 인류가 당면한 재난과 기후위기를 해결할 답은 '함께 행동해야 함께 회복할 수 있다'는 데 있습니다. 아시아와 태평양이 실질적인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해 이를 해결해 나갑시다."
     
    유정복 인천시장이 21일 호주 브리즈번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9차 아시아·태평양 재난위험 경감 각료회의(Asia-Pacific Ministerial Conference on Disaster Risk Reduction·이하 APMCDRR) '도시복원력 부분' 기조연설을 통해 한 말이다.
     
    유 시장은 이날 연설을 통해 인천의 도시 안전성을 세계에 알리고, 도시 안전성 강화를 위한 지방정부와 글로벌 공동체의 역할과 책임을 강조했다. 
     
    유 시장은 "한국은 지난달 기록적인 폭우로 많은 도시가 침수됐지만 스마트 도시는 단 한 건의 재난 피해도 발생하지 않았다"며 "인천은 지능형 CCTV를 비롯한 다양한 사물인터넷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시티 운영센터가 처음 가동된 곳으로 기후변화와 재난 대응에 특화된 도시"라고 인천의 도시 안정성을 알렸다.
     
    유 시장은 또 "아시아 최초로 복원력 허브도시로 인정받은 데 멈추지 않고 인천 전역을 기후변화와 재난 대응에 특화된 도시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APMCDRR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들이 모여 기후변화로 인한 자연재해를 줄이고 공동 대응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유엔 재난위험 경감사무국(UNDRR)이 2년 주기로 개최하는 국제회의다. 2010년 제4회 회의는 '기후변화대응 재난위험 경감'을 주제로 인천시에서 열렸다.
     
    이번 호주 회의에는 19~22일 40개국의 아·태지역 장·차관을 비롯해 국제기구, 민간부문, 비영리단체 등에서 3천여 명이 참석해 '위기에서 회복으로 – 재난위험 경감을 통한 아시아·태평양지역의 미래 변화'를 논의한다.
     
    유 시장은 이번 국제회의에 연사로 공식 초청받아 참석했다. 인천시는 지난해 11월 세계 6번째이자 아시아 최초로 'UNDRR 복원력 허브 인증도시'로 선정됐다.
     
    이어 유 시장은 이날 데이비드 맥라클란(David McLachlan) 호주 브리즈번 시의회 의장을 만났다. 브리즈번은 시드니와 멜번 등 호주 3대 도시 중 하나로 2032년 하계올림픽 개최가 열릴 예정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