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반도 동서 횡단 '통서트레일' 추진 본격화…권역 간 소통·지역경제 활성화

뉴스듣기


대전

    한반도 동서 횡단 '통서트레일' 추진 본격화…권역 간 소통·지역경제 활성화

    뉴스듣기

    국민 백패킹(배낭 도보 여행) 수요 반영
    산림청과 5개 시도 '맞손'

    동서트레일. 산림청 제공 동서트레일. 산림청 제공 
    한반도 동서를 횡단하며 충남 태안군 안면도와 경북 울진을 연결하는 총연장 849㎞ 규모의 국토 횡단 숲길 '동서트레일' 추진이 충청권 등 각 지자체 간 협력으로 본격화할 전망이다.

    충청권 4개 시·도를 넘어 지역을 연결하는 숲길이 만들어지면서 지역의 역사와 문화자산을 연결하고 소득증대와 일자리 창출에 적지 않은 기여를 할 것으로 보인다.

    21일 산림청에 따르면 동서트레일은 2026년까지 충남 태안 안면도에서 경북 울진 망양정까지 숲길 등을 연결하는 내용을 담았다. 충남 260.5㎞를 비롯해 세종 29.2㎞, 대전 53.3㎞, 충북 230.9㎞, 경북275.2㎞를 잇는다.

    모두 21개 시·군, 230여 개 마을을 통과하고 숲길을 따라 거점마을과 쉼터, 곳곳에 야영장도 만들어진다. 국유림 123㎞(15%), 공·사유림 726㎞(85%)로 국유림은 산림청에서, 공·사유림은 지자체에서 사업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탐방로는 국민의 백패킹(배낭 도보 여행) 수요를 반영해 조성할 계획으로 환경·사회·투명 경영(ESG) 등 기업의 사회적 참여도 유도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동서트레일 시범 구간(55구간 15.7㎞·울진군 망양정~중섬교)에 대해서는 환경·사회·투명(ESG) 연계 숲길도 만들 계획이다.

    한반도 남쪽의 중간에서 동과 서를 연결하는 최초의 숲길로 충청권과 경북권을 숲길로 연결하며 권역 간 소통과 동서트레일 구간 내 잠재돼 다양한 문화·경관자원을 발굴·활용하면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산림청은 내다봤다.

    동서트레일 조성에 관여하게 될 산림청과 대전시, 세종시, 충남도, 충북도, 경북도는 21일 관련 협약을 맺고 서로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두고 앞서 충남지역을 한국판 산티아고 순례길처럼 만들자는 제안이 나오기도 했다.

    충남연구원 이상준 책임연구원 등은 '동서트레일과 충남의 활용 방향' 보고서에서 "충남 동서트레일은 7개 시군 17개 구간(2개 지선 별도)으로 기존 서해랑길과 내포문화숲길 등 산림적·역사문화적 가치가 우수한 숲길이 포함돼 있다"며 "당진버그내순례길, 서산해미천주교순례길 등과 연계되는 한국판 산티아고 순례길처럼 조성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산림청은 동서트레일 조성 계획 등을 담은 제2차 숲길의 조성·관리 기본계획을 내놓으면서 향후 5년간 숲길 2만㎞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용객 수를 연 300만 명으로 확대하고 신규 일자리로 3천480명의 고용 창출도 목표로 내세웠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