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 대통령, 김건희 여사와 추석인사…"일상 근심 잠시 내려놓길"[영상]

뉴스듣기


대통령실

    윤 대통령, 김건희 여사와 추석인사…"일상 근심 잠시 내려놓길"[영상]

    뉴스듣기

    윤 대통령과 김 여사, 한복 입고 추석 인사 영상 게시
    "자기 목소리조차 내기 어려운 분들 배려하고 챙기는 진정한 약자 복지 필요"

    윤석열 대통령은 9일 김건희 여사와 함께 영상을 통해 추석인사를 했다. 윤석열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윤석열 대통령은 9일 김건희 여사와 함께 영상을 통해 추석인사를 했다. 윤석열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윤석열 대통령은 9일 김건희 여사와 함께 영상을 통해 추석인사를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영상을 올려 추석인사를 전했다. 영상에서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한복을 차려 입고 있었다. 윤 대통령은 회색 마고자 차림이었고, 김 여사는 회색 저고리에 녹색 치마를 입고 있었다.

    윤 대통령은 먼저 "태풍 힌남노로 피해를 입은 분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태풍과 수해로 피해를 입은 분들께서 하루 빨리 일상으로 돌아가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위로했다.

    이어 "어렵고 힘든 시기마다 우리는 희망을 나누고 함께 힘을 모아 위기를 극복해왔다"면서 "경제가 어려울 때 더 고통받는 서민과 사회적 약자를 넉넉하게 보듬는 사회를 만들겠다"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자기 목소리조차 내기 어려운 분들을 배려하고 챙기는 진정한 약자 복지가 필요하다"면서 "정부와 의료기관 그리고 이웃이 힘을 합쳐 사회안전망에서 어느 누구도 소외되는 분들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또 "추석 연휴에도 각자의 자리를 묵묵히 지키며 소명을 다하고 계신 분들이 있다"면서 "보이지 않는 곳에서 희생과 헌신으로 일하며 우리 사회의 등불이 되어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보낸다"고 인사했다.

    그러면서 "국민 여러분, 명절만큼은 일상의 근심을 잠시 내려놓으시고 소중한 분들과 마음을 나누는 시간을 함께 하시길 바란다"며 "희망의 보름달을 품는 추석 연휴가 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영상 속에서 김 여사는 별다른 말은 하지 않았고, 윤 대통령이 고개 숙여 인사를 할 때마다 따라 인사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