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인공심장 달았던 3살 수진이 집으로…심장이식으로 새 삶

뉴스듣기


IT/과학

    인공심장 달았던 3살 수진이 집으로…심장이식으로 새 삶

    • 2022-09-08 13:57
    뉴스듣기

    세브란스병원 "16개월 병원살이 수진이에게 뇌사자 심장이식 성공"

    육수진 환아와 보호자, 심장이식 수술을 집도한 신유림 교수가 함께 사진을 촬영했다. 연합뉴스육수진 환아와 보호자, 심장이식 수술을 집도한 신유림 교수가 함께 사진을 촬영했다. 연합뉴스
    국내 최장 기간인 16개월 동안 '인공 심장'을 단 채 병원에서 지낸 소아 환자가 심장이식 수술을 무사히 받고 가족과 함께 집으로 돌아갔다.

    8일 세브란스병원에 따르면 세 살배기 수진이에게 심정지가 발생한 건 2020년으로, 태어난 지 6주 만이었다. 당시 수진이는 심폐소생술 끝에 의식을 되찾았지만 '비후성 심근병'을 진단받았다.

    비후성 심근병은 심장 근육이 딱딱하게 굳어 심장 혈액이 제대로 순환하지 못하는 질환으로, 심각해지면 갑자기 심장이 멈춰 돌연사할 수 있다. 소아 10만명당 1명꼴로 발생하는 희소 난치성 심장병이다.

    이후 세브란스병원 선천성심장병센터 신유림(심장혈관외과)·정세용(소아심장과) 교수팀은 수진이에게 약물 치료를 시행했지만, 호흡 곤란 등 심부전 증세는 계속됐다.

    의료진은 심장 기능을 정상적으로 유지하기 위해 에크모(인공심폐기·ECMO) 치료를 시행해도 소용이 없자 인공 심장으로 불리는 '심실 보조 장치'(VAD)를 수진이에게 달았다.

    심장에 부착하는 VAD는 심장이 혈액을 온몸에 잘 보내도록 도와준다. 장치를 심장 안에 부착하는 성인과 달리 체구가 작은 소아 환자는 심실 보조 장치 도관을 심장에 삽입한 후 체외로 통과시켜 몸 밖 펌프에 연결한다.

    체내에 장치를 삽입하는 성인의 경우 퇴원해 일상생활이 가능하지만, 소아 환자는 전담 의료진이 24시간 하루 10회 이상 관찰해야 할 정도로 세심한 관리가 요구돼 병원을 떠나지 못한다. 체외로 연결한 펌프의 움직임과 혈전(피떡) 발생 여부를 확인하고 피부 소독, 항생제 투여, 재활 등을 병행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렇게 지내던 수진이가 최근 뇌사자의 심장을 성공적으로 이식받고 지난 7일 퇴원했다. 인공 심장을 단 지 16개월 만이다. 수진이에게 이식 가능한 심장 공여자를 찾을 수 있었고, 의료진이 무사히 수술을 마친 덕분이다.

    신유림 교수는 "수진이의 체구가 워낙 작아 맞는 크기의 기증 심장을 구하기가 쉽지 않았다"면서 "수진이의 심장 기능을 최적 상태로 유지한 게 수술 성공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신 교수는 "비후성 심근병을 앓던 생후 6주의 수진이를 처음 만나 약물 치료, 에크모 치료를 거쳐 국내 최장 기간인 16개월 동안 VAD 치료를 하면서도 희망을 놓지 않았다"며 "심장이식 수술을 무사히 마쳐 수진이가 가족들과 집으로 돌아가서 기쁘고, 오랜 시간 잘 견뎌준 수진이가 대견스럽다"고 덧붙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