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원한 별' 故 강수연 다시 만난다…추모 웹사이트 오픈

뉴스듣기


영화

    '영원한 별' 故 강수연 다시 만난다…추모 웹사이트 오픈

    뉴스듣기
    故 강수연 추모 웹사이트 화면故 강수연 추모 웹사이트 화면대한민국의 영원한 배우 고(故) 강수연을 기억하고 추모하는 웹사이트가 오픈했다.
     
    고 강수연 추모 웹사이트는 강수연 프로필과 주요 작품, 수상내역과 어린 시절부터 활동 당시 생전 모습을 볼 수 있는 갤러리로 구성돼 있다.
     
    웹사이트에는 영화에 대한 깊은 사랑으로 평생을 함께한 배우 강수연으로 영원히 기억되기를 희망하는 마음을 담았다.
     
    고 강수연 가족들은 지난달 18일 고인의 생일에 맞춰 용인추모공원의 봉안묘로 이장해 묘비를 세웠고, 묘비에는 추모 사이트에 접속할 수 있는 QR코드를 새겼다.
     
    또 올해 11월 개막하는 제17회 런던한국영화제에서는 강수연에 대한 추모와 배우로서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출연작들을 모아 상영할 예정이다.
     
    故 강수연의 8월 18일 생일에 맞춰 봉안묘로 이장했다. 강수연 가족 제공故 강수연의 8월 18일 생일에 맞춰 봉안묘로 이장했다. 강수연 가족 제공
    강수연은 한국 영화사에 큰 발자취를 남긴 명실상부 한국 대표 영화배우다.
     
    임권택 감독의 '씨받이'(1986)에서 열연을 펼친 그는 한국 배우 최초로 제44회 베니스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받으며 '월드 스타'로 발돋움했다. 이어 모스크바영화제 여우주연상을 받으며 한국 영화사는 물론 세계 영화사의 새 역사를 썼다.
     
    이후 '아제 아제 바라아제'(1989)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있다'(1990) '그대 안의 블루'(1992) '경마장 가는 길'(1992)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1995) '처녀들의 저녁식사'(1998) '송어'(1999) '달빛 길어올리기'(2011) '주리'(2013)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큰 사랑을 받았다.
     
    강수연은 연상호 감독의 '정이'(2002)를 유작으로 남기고 지난 5월 뇌출혈로 쓰러져 향년 56세로 별세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