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포항 풀빌라 사장의 절규 "부실공사 아냐, 父 자부심 담겨"[이슈시개]

뉴스듣기


사건/사고

    [영상]포항 풀빌라 사장의 절규 "부실공사 아냐, 父 자부심 담겨"[이슈시개]

    뉴스듣기
    부실공사 의혹을 반박한 A씨의 SNS 캡처부실공사 의혹을 반박한 A씨의 SNS 캡처
    태풍 '힌남노'로 인한 물폭탄으로 풀빌라 펜션이 통째로 내려앉은 사고가 발생해 네티즌의 부실공사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건물 사장이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포항 남구 오천읍 항사리 내천 인근에 위치한 해당 건물은 지난 6일 물폭탄으로 불어난 하천이 점점 지반을 침식하다 결국 건물까지 다다랐고, 약해진 지반이 무게를 버티지 못해 건물이 통째로 내려앉았다.


    이에 네티즌들은 "부실한 지반에 건물을 지었다", "조립식 건물도 아니고 부실공사다", "지질검사 제대로 했나" 등의 여러 의혹을 제기했다. 멀쩡한 건물이 비가 많이 왔다고 내려앉았다는 건 어딘가 문제가 있을 것이라는 막연한 추측이다.

    펜션 부실공사 의혹을 반박한 A씨가 공개한 현장 사진. SNS 캡처펜션 부실공사 의혹을 반박한 A씨가 공개한 현장 사진. SNS 캡처
    부실공사 의혹이 불거지자 같은날 밤 해당 펜션을 운영중이라고 밝힌 A씨가 SNS에 반박을 하고 나섰다. A씨는 "아버지의 자부심이 담긴 건물"이라며 "부실공사니 바이럴(마케팅)이니 하는 유언비어는 저희 가족에게 조금은 아픈 얘기"라고 속상함을 드러냈다.

    이어 "20년을 넘게 건설업에 종사하신 아버지께서 마지막 노후를 위해 직접 지은 펜션"이라며 "남은 인생을 함께할 동반자를 짓는 마음으로 튼튼하고 안전하게 지었다고 자부한다"고 토로했다.

    A씨는 "도로와 제반시설들이 무너져 토사와 나무들이 떠밀려 지반을 침식시켰기 때문일 뿐, 건축상의 부실 공사는 아니다"라고 네티즌들의 의혹에 선을 그었다. 아울러 "새로 지은 C동이 튼튼하게 지어져 범람하는 토사를 버텨주었기에 뒤에 남은 나머지 건물이 무사했다"고 덧붙였다.

    펜션 부실공사 의혹을 반박한 A씨가 공개한 부모님이 무너진 펜션을 바라보는 모습. SNS 캡처펜션 부실공사 의혹을 반박한 A씨가 공개한 부모님이 무너진 펜션을 바라보는 모습. SNS 캡처
    그는 "아버지께선 '우리집은 망했어도 덕분에 한 명도 죽지 않고 살았다'고 하셨다"며 건물을 지키고 있는 부모님의 사진을 게시했다.

    앞서 포항에는 힌남노의 영향으로 시간당 약 110㎜의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졌고, 하천이 범람하면서 오천읍 재래시장과 이마트 포항점을 비롯한 인근 아파트에 침수 사고가 발생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