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與윤리위 "당 위신 훼손·갈등 조장, 엄정 심의"…이준석 '폭소'

뉴스듣기


국회/정당

    與윤리위 "당 위신 훼손·갈등 조장, 엄정 심의"…이준석 '폭소'

    뉴스듣기
    핵심요약

    국민의힘 윤리위 "품위유지 위반·반복, 예외 없이 엄정 심의"
    이준석 "내 워딩은 푸하하하"

    왼쪽부터 국민의힘 이양희 윤리위원장과 이준석 전 대표. 연합뉴스왼쪽부터 국민의힘 이양희 윤리위원장과 이준석 전 대표. 연합뉴스
    국민의힘 중앙당 윤리위원회는 19일 "당헌 및 당규에 따라 '당의 윤리의식 강화'와 '기강 유지 및 기풍 진작을 위해' 주어진 권한을 보다 엄중하게 행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리위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국민의힘 당원 누구든 본인의 정치적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히는 데 있어 당헌·당규·윤리규칙을 위반하여 당의 위신 훼손, 타인의 모욕 및 명예 훼손, 고질적인 계파 갈등을 조장하는 등 당원으로서 품위 유지를 위반하고 반복하는 것에 대해 예외 없이 그 어느 때보다도 엄정하게 관련 사안을 심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리위는 문제가 된 구체적인 사안이나 특정 당원을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비대위 출범 이후 이준석 전 대표가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국민의힘 및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이며 당 내홍이 심화된 상황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윤리위는 "국민의힘이 당내 갈등과 혼란을 해소하고 국민적 신뢰를 회복하고자 하는 정치적 자정 능력에 대한 국민과 당원의 기대마저 무너지고 있다는 것은 더욱 심각한 문제"라며 "국민의힘이 국민과 당원의 신뢰를 회복하는 첩경은 현재의 정치적 위기에 대해 누구의 책임을 묻기 이전에 위기 극복을 위해 끊임없이 성찰하는 집권여당의 정상적인 모습을 되찾는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16일 김건희 여사의 펜카페 회장을 지냈던 강신업 변호사는 이 전 대표에 대한 제명청구서를 제출했다. 그는 "(당규에 따르면) 실정법 위반과 분탕질에 대해 징계 사유로 삼고 있고, 징계를 받은 자가 계속해서 분탕질하면 더 중한 징계에 해당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일각에서는 오는 22일로 예정된 윤리위 전체회의에서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논의가 이뤄질 수 있다는 관측까지 나온다.

    다만, 이 전 대표는 윤리위의 입장문에 대해 크게 개의치 않는 모습이다. 이 전 대표는 윤리위의 입장문과 관련해 언론에 "내 워딩은 푸하하하"라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