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목사 하루 평균 10시간 일해..주 5일 근무는 꿈도 못 꿔

뉴스듣기


종교

    부목사 하루 평균 10시간 일해..주 5일 근무는 꿈도 못 꿔

    뉴스듣기

    평균 근무 일수 5.7일..근무 시간은 10시간 정도
    주 55.9시간으로 일반 기업보다 1.4배 더 근무
    교인 100명 이하는 최저임금에도 미치지 못해
    온라인 사역 중요하지만 정작 배우지는 못해

    [앵커]

    교회 내 부목사들의 처우나 신분 문제 등은 오랫동안 문제점으로 지적돼 왔습니다. 실제로 부목사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가장 힘든 점으로, 47%는 업무량이 많다고 답했습니다. 46%는 업무량에 비해 사례비가 적다고 답했습니다.

    이승규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전임 부목사의 1주일 평균 근무 일수는 5.7일, 하루 평균 근무 시간은 10시간에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목회데이터연구소와 기아대책이 부목사 55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근무 일수와 근무 시간 모두 일반 기업보다 더 많은 것으로 나온 겁니다. 부목사들의 근무 시간은 주 55.9시간으로 주 5일, 하루 8시간, 총 40시간 대비 1.4배가 많았습니다.

    부목사들이 받는 사례비는 교회 규모에 따라 큰 차이를 보였습니다. 부목사 전체 평균은 260만원이지만, 교인 수 100명 이하 교회의 평균 사례비는 177만원 교인 수 500명 이하 교회는 241만원, 교인 수 1000명 이하는 268만원으로 나타났습니다. 교인 수 1천 명 이상 교회 부목사의 사례비는 평균보다 높은 296만원으로 조사됐습니다.

    교인 수 100명 이하 교회 부목사가 받는 사례비 177만원은 2022년 기준 최저 임금 191만원에도 미치지 못합니다.

    열악한 사례비 때문에 향후 이중직 의향이 있는지 묻는 응답에는 57%가 이중직을 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고, 없다는 응답은 43%가 나왔습니다.

    이같은 결과를 반영하듯 부목사 생활에서 가장 힘든 점을 묻는 질문에 47%는 업무량이 많다고 답했고, 46%는 사례비가 적다고 답했습니다. 뒤를 이어 담임목사와 갈등이 21%, 교인들로부터 무시당함이 9%로 나타났습니다.

    이와 함께 부목사 10명 중 8명은 코로나 19 이후 교회학교 사역 방식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응답했지만, 이중 50% 정도는 구체적 방식을 잘 모르겠다고 답했습니다. 코로나 19 이후 교회학교 사역 방식이 변해야 한다는 응답은 82%로 나타났으며, 코로나 19 이전과 동일한 방식이 좋다는 응답은 14%에 그쳤습니다.

    하지만 48%의 응답자는 사역 방식의 변화가 필요함을 인지하고 있지만 구체적인 방법은 잘 모르겠다고 답했고, 앞으로 시행할 계획이 있다는 응답은 32%, 현재 다른 방식으로 진행하고 있다는 응답도 21%로 나타났습니다.

    다음세대 중 코로나 19 이전으로 회복이 가장 어려운 그룹을 묻는 질문에는 35%가 대학 청년부라고 답했습니다. 21%는 고등부를, 9%는 중등부를, 유아부와 유치부는 10%를 차지했습니다.

    코로나 19 기간 동안 온라인 사역의 중요성도 부각됐지만, 10명 중 9명의 부목사는 온라인 기술을 배우지 않았다는 통계도 나왔습니다. 온라인 사역을 하고 있는 부목사에게 온라인 기술을 배웠냐고 물었는데, 86%는 배우지 않았다고 응답했고, 배웠다는 응답은 15%에 그친 겁니다.

    또 가장 배우고 싶은 온라인 사역 분야를 묻는 질문에는 49%가 동영상 제작 편집을, 9%는 홈페이지 제작과 운영 방법을, 8%는 실시간 예배 방송법을 배우고 싶다고 답했습니다.

    이번 설문조사는 목회데이터연구소와 기아대책이 지난 6월 16일부터 21일까지 부목사 553명을 대상으로 모바일을 통해 진행했습니다.

    CBS 뉴스 이승규입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