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 한강, 지붕 없는 조각갤러리로 변신한다

뉴스듣기


공연/전시

    서울 한강, 지붕 없는 조각갤러리로 변신한다

    뉴스듣기
    '2022 한강조각프로젝트-낙락유람(樂樂遊覽)'

    서울 뚝섬 한강공원서 8월 20일부터 9월 21일까지

    K-Sculpture 조직위원회 제공 K-Sculpture 조직위원회 제공 서울 한강이 지붕 없는 대형 조각갤러리로 변신한다.

    '2022 한강조각프로젝트-낙락유람(樂樂遊覽)'이 오는 20일부터 9월 21일까지 서울 뚝섬 한강공원에서 열린다.

    한국을 대표하는 조각가 302명이 1100여 점을 출품했다. 김영원, 이점원 등 원로, 전강옥, 민성호, 김성복 등 중견과 신진 조각가가 총출동한다.

    야외에서는 김영원의 '그림자의 그림자(합-1)', 박헌열의 '대화 201', 김경민의 '시크릭', 박찬걸의 '다비드', 양태근의 '한강을 향하여~' 등 302점을 전시한다. 교각기둥, 산책로, 수변 등 주변 경관에 어울리는 작품을 배치한 점이 눈에 띈다.

    실내 특별전도 마련했다. 뚝섬공원 내 음악분수광장에 설치한 대형텐트에 813점을 전시했다. 큐레이터와 도슨트 6명이 상주해 작품 설명을 들을 수 있다.

    이번 행사 기간에는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아트 페어 '키아프(KIAF)·프리즈(FRIEZE) 서울'(9월 2~6일)가 열린다.

    행사를 총괄하는 김성호 총감독은 "이미 경쟁력이 충분한 한국 조각을 해외 미술 관계자에게 직접 선보이는 기회"라며, "한국 조각의 아름다움과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Sculpture조직위원회와 크라운해태제과, 서울시가 공동 주최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