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안철수, '與혁신위 해체' 주장에 조해진 "기본 상식이 잘못됐다"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안철수, '與혁신위 해체' 주장에 조해진 "기본 상식이 잘못됐다"

    뉴스듣기
    핵심요약

    안철수 "비대위·혁신위 다른 목소리 나오면 혼란…하나로 통일해야"
    조해진 "최종 결정은 비대위, 다른 목소리 나올 수 없어…해체 주장 실망"
    최재형 위원장도 "혁신위 흔들지 말라" 주호영 비대위원장 "활발한 활동 기대" 일축

    연합뉴스연합뉴스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이 당 혁신위원회 해체를 주장한 것에 대해 혁신위 부위원장을 맡고 있는 조해진 의원은 "기본 상식이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안 의원께서는 '당에 비대위와 혁신위 두 개의 지도부가 존재하는 것은 옳지 않다. 비대위 단독체제로 가는 것이 맞다'고 말했는데, 혁신위는 당 지도부가 아니고, 비대위 산하의 당 기구 중 하나일 뿐이다. 최고위원회가 당헌당규에 근거해서 구성한 당내 위원회일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고위원회일 때도 당에 최고위와 혁신위 두 개의 지도부가 있다고 말한 사람은 단 한 사람도 없었다. 당 지도부가 최고위에서 비대위로 바뀐 것 뿐인데, 그 사이에 혁신위가 당 지도부로 격상됐다는 말인가?"라고 되물었다.

    안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제일 우려하는 것이 비대위하고 혁신위가 사실은 목적은 같은데 서로 다른 목소리가 나오면 당에 혼란이 더 많으니까 하나로 통일하자는 이야기"라며 "서로 명확하게 권한과 책임과 영역을 명확히 해야한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전날 중앙일보 유튜브에 출연해서도 "비대위와 함께 혁신위가 병립하는 현실은 이상하고 바람직하지도 않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조 의원은 "혁신위에서 만든 안은 그 자체로는 법적 효력이 없고, 비대위의 의결을 거쳐야 당의 공식 입장이 된다. 혁신안의 최종 결정기구는 비대위이기 때문에 서로 간에 다른 목소리가 나올 수 없고, 혹 사안에 따라 비대위와 혁신위의 입장이 다르다면 최고 지도부인 비대위의 입장이 우선될 수밖에 없다"고 반박했다.

    조 의원은 "당의 지도자 중 한 분인 안철수 의원께서 어떤 이유에서든, 어떤 의도나 논리이든 혁신위 해체를 주장했다는 것은 매우 의외고, 실망스러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최재형 혁신위원장도 페이스북을 통해 "안철수 의원님, 혁신위를 흔들지 마십시오"라고 불만을 내비쳤다.

    주호영 비대위원장도 이날 오전 비대위 첫 회의 직후 기자들에게 "내일 최재형 당 혁신위원장으로부터 혁신위 활동에 대해 보고를 받도록 돼 있다"며 "혁신위가 혁신안을 좋은 걸 내면 비대위에서 논의해서 당의 발전에 도움이 되면 채택하고 그런 과정이기에, 혁신위가 활발히 활동해주기를 기대한다"고 혁신위 해체 주장을 일축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