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취임 100일' 윤 대통령 첫 기자회견…국정성과 20분간 강조

뉴스듣기


대통령실

    '취임 100일' 윤 대통령 첫 기자회견…국정성과 20분간 강조

    뉴스듣기

    프롬프터 없이 54분 동안 진행…당초 예정 시간보다 14분 이상 길어져
    모두 발언 20분 동안 尹정부 정책과 철학 설명·부각
    총 12개 질문…사전 조율 없이 진행돼 기자들 질문 경쟁도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회견 '대통령에게 듣는다'에서 그동안의 소회와 향후 정국 운영 방안 등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회견 '대통령에게 듣는다'에서 그동안의 소회와 향후 정국 운영 방안 등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7일 취임 100일을 맞아 첫 공식 기자회견을 하고 그간의 국정성과라고 판단하는 변화와 정책들을 부각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용산 대통령실 1층에 마련된 브리핑룸에 모습을 드러냈다. 자주색 넥타이에 회색 정장 차림이었다.

    윤 대통령은 단상에 서서 54분 동안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당초 예정된 시간보다 14분 길어진 것이다.

    이 자리에는 대통령의 기자회견에서 종종 볼 수 있었던 프롬프터는 없었다.

    윤 대통령은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 앞서 윤석열 정부의 철학과 정책 등을 설명하고 부각하는 것에 집중하며 54분 중 20분을 할애했다.

    윤 대통령은 전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 폐기, 탈원전 정책 폐기 등부터 규제혁신과 반도체·바이오헬스 산업 육성 등 경제 정책, 취임 초 이뤄진 한미정상회담과 폴란드 방산 수출 등을 주요 성과로 소개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그동안 국민의 응원도 있었고 따끔한 질책도 있었다"며 "저부터 분골쇄신하겠다"고 몸을 낮추기도 했다.


    이어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 답했다. 질문은 총 12개였다. 애초 예정됐던 40분쯤까지 9개 질문이 나왔는데, 윤 대통령이 질문을 추가로 더 받았다.

    사회를 맡은 강인선 대변인이 손을 드는 기자들을 지목했고, 지목한 기자가 소속사와 이름을 밝히며 질문하는 형식이었다.

    애초 대변인실과 출입 기자들 간 질문 내용과 순서 등을 조율하지 않고 현장에서 즉석으로 진행하기로 했기 때문에 질문을 하려는 기자들이 넘쳐 나 질문 경쟁을 하듯 곳곳에서 손을 번쩍 들었다.

    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 취임 100일 기자회견 '대통령에게 듣는다'에서 취재진이 질문하기 위해 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 취임 100일 기자회견 '대통령에게 듣는다'에서 취재진이 질문하기 위해 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첫 질문은 윤 대통령의 낮은 지지율에 관한 것이었다. '국정운영 지지율이 낮은 수준에 계속 머무르고 있는데, 대통령에게 표를 준 사람들의 절반 가까이가 석 달 만에 떠나간 이유를 스스로 어떻게 분석하는지 원인 세 가지만 꼽아 달라'는 질문이었다.

    윤 대통령은 "세 가지로 말씀드리기는 어려울 것 같다"면서 "지지율 자체보다는 여론조사에서 나타난 민심을 겸허하게 받드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지적들에 대해 국민 관점에서 세밀하고 꼼꼼하게 따져보겠다"고 답했다.

    대통령실 출근길에 이뤄지는 약식 회견, 이른바 '도어스테핑'을 향후에도 진행할 것인지 묻는 질문에는 웃으면서 "결론부터 말하면 계속 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 기자는 '다소 껄끄러운 질문일 수도 있다'면서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윤 대통령을 연일 지적하는 것에 대한 입장을 묻자, 윤 대통령은 "다른 정치인들의 정치적 발언에 대해 어떠한 논평이나 입장을 표시해본 적이 없다"며 즉답을 피했다.


    예정된 시간을 지나 오전 10시 54분쯤 강인선 대변인이 기자회견을 마무리하려 하자, 윤 대통령은 "잠깐만"이라며 산업현장에서의 노조 투쟁 관련 질문에 추가 답변을 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모두 발언 말미에서 "제가 지난해 관훈토론회에서 '우리 사회에서 가장 정확한 문제의식을 지닌 분들이 언론인'이라고 말씀드렸고, 언론인 여러분 앞에 자주 서겠다고 약속을 드렸다"며 "이번 기자간담회가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자주 여러분 앞에 서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기자회견을 모두 마치고 현장에 있던 기자들과 한 사람씩 악수를 나눈 뒤 자리를 떠났다.

    이날 회견에는 김대기 비서실장 및 최상목 경제·이진복 정무·안상훈 사회·최영범 홍보·강승규 시민사회 수석과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및 김태효 안보실 1차장 등 대통령실 참모 8명이 배석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