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일문일답]'청량+섹시'로 컴백한 더보이즈 "더비들 만족했으면"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가요

    [일문일답]'청량+섹시'로 컴백한 더보이즈 "더비들 만족했으면"

    뉴스듣기
    핵심요약

    첫 번째 월드 투어 마치고 미니 7집 '비 어웨어'로 국내 컴백
    타이틀곡 '위스퍼', 도파민이 피어나는 순간 표현한 트랙
    콘서트에서 선공개한 '타임리스'는 오직 팬 더비를 위한 노래
    팬들 자주 만나지 못하는 상황을 가사로 표현한 '서바이브 더 나잇'도 실려

    오늘(16일) 일곱 번째 미니앨범 '비 어웨어'를 발표한 그룹 더보이즈. 더보이즈 공식 트위터오늘(16일) 일곱 번째 미니앨범 '비 어웨어'를 발표한 그룹 더보이즈. 더보이즈 공식 트위터데뷔 후 첫 월드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친 남성 아이돌 그룹 더보이즈(THE BOYZ)가 청량·섹시·판타지가 담긴 새 앨범으로 컴백했다.

    더보이즈는 오늘(16일) 저녁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일곱 번째 미니앨범 '비 어웨어'(BE AWARE) 전 곡 음원을 공개했다. 소년들이 금지된 사랑을 마주하며 펼쳐지는 감정의 파동에 관해 이야기하는 이번 앨범에서는 멤버 다수가 작사에 참여해 눈길을 끈다.

    타이틀곡은 '위스퍼'(WHISPER)다. 짜릿하게 들려오는 속삭임에 매료되어 도파민이 피어나는 순간을 표현한 이 곡은 더보이즈 특유의 에너제틱한 무드를 느낄 수 있다. 이 밖에도 '범프 & 러브'(Bump & Love) ' C.O.D.E' '무중력'(Levitating) '서바이브 더 나잇'(Survive The Night) '타임리스'(Timeless) 등 다채로운 트랙이 실렸다.

    올해 첫 월드 투어를 통해 미국~유럽~아시아 도시 방문한 더보이즈는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케이스포돔)에서 단독 콘서트 '더비존'(THE BOYZ WORLD TOUR : THE B-ZONE)을 열어 총 2만 4천 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청량함, 섹시함, 판타지스러움이라는 세 마리 토끼를 잡고자 한 새 앨범 '비 어웨어'로 돌아온 더보이즈가 소속사 IST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일문일답을 공개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전문.

    이번 앨범 타이틀곡은 '위스퍼'다. IST엔터테인먼트 제공이번 앨범 타이틀곡은 '위스퍼'다. IST엔터테인먼트 제공Q. 약 9개월 만의 컴백입니다. 오랜만의 컴백인 만큼 소감이 남다를 것 같은데 소감은요?

    상연 : 데뷔 첫 월드 투어인 '더비존'의 긴 투어 여정과 서울 앙코르 콘서트까지 무사히 잘 마치고 '매버릭' 이후 약 9개월 만에 하게 된 컴백이라 설레고 기대가 됩니다. 앨범으로는 오랜만에 찾아뵙게 되었는데, 더비(공식 팬덤명) 분들과 직접 만나 소통하고 함께한다고 생각하니 너무 설렙니다. 이번 앨범도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습니다.

    Q. 2022 트레일러, 콘셉트 포토 등 여러 티징 콘텐츠를 통해 한층 업그레이드된 더보이즈의 변신을 예고했죠. 이번 앨범을 통해 더보이즈의 어떤 모습을 보여주고자 했나요?

    제이콥 : 더보이즈의 2022년 콘셉트 전반을 미리 확인할 수 있는 트레일러 영상부터 앨범까지, 오래 기다려주신 더비를 위해 다양한 모습 그리고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했습니다. 이번 앨범과 타이틀곡 '위스퍼'를 통해 더보이즈의 청량·섹시·판타지가 무엇인지 한 번 더 각인시켜드리고 싶습니다.

    Q. 미니 7집 '비 어웨어'는 어떤 앨범인가요. 소개해 주세요.

    영훈 : 더보이즈의 더 다양한 모습을 느끼실 수 있는 앨범이라고 생각합니다. 수록되어 있는 곡들 모두 하나하나 열심히 녹음했으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립니다. 또 이번 앨범에는 저희 멤버들도 많이 참여했습니다. '타임리스'(Timeless)는 더보이즈가 오직 더비만을 위해 작사한 곡이니 꼭 들어봐 주세요.

    더보이즈는 여름을 겨냥한 이번 앨범으로 청량, 섹시, 판타지를 보여주겠다는 각오를 펼쳤다. IST엔터테인먼트 제공더보이즈는 여름을 겨냥한 이번 앨범으로 청량, 섹시, 판타지를 보여주겠다는 각오를 펼쳤다. IST엔터테인먼트 제공Q. 타이틀곡 '위스퍼'는 어떤 곡이고, 매력과 감상 포인트는 무엇인지 짚어주세요.

    현재 : 타이틀곡 '위스퍼'는 더보이즈만의 특별한 에너지를 느낄 수 있는 곡입니다. 짜릿하게 들려오는 속삭임에 매료되어 도파민이 피어나는 순간을 표현한다는 독특한 스토리텔링을 담고 있는데, 순간을 표현하는 가사가 인상적인 만큼 집중해서 같이 즐겨주시면 좋을 것 같아요. 또 청량함과 섹시함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퍼포먼스와 매력이 담긴 곡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더욱 특별하다고 생각합니다.

    Q. 신곡 '위스퍼'의 킬링 파트나 포인트 안무는 뭐가 있을까요?

    주연 : 곡 제목이 '위스퍼'인 만큼 귓가에 속삭이는 듯한 안무와, 누군가의 속삭임을 듣는 두 가지의 안무 포인트가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첫 번째 버스에서 등장하는 큐의 파트가 가장 킬링 파트라고 생각합니다. 어떤 모습으로 만나볼 수 있을지 무대도 꼭 지켜봐 주세요.

    Q. 지난 8월 5~7일, 케이스포돔(체조경기장)에서 약 3개월간 진행했던 첫 월드 투어 '더비존'의 피날레를 장식했어요. 오랜만에 팬들과 만난 자리였던 만큼 감회가 남달랐을 텐데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은 언제인가요?

    케빈 : 서울 앙코르 콘서트에 너무나도 뜨거운 반응을 보내주셔서 많이 놀랐습니다. 오랫동안 팬들과 못 만난 것도 있지만 더보이즈를 처음 보시는 분들도 많이 계시는 자리였으니까 설레는 마음은 팬들과 멤버, 모두 마찬가지였던 것 같아요. 해외에서는 한국어 가사로 떼창해 주시는 걸 듣고 감동받았고. 서울에서는 끊임없는 함성과 텐션을 보내셨거든요. 특히 같이 뛰어놀았던 앙코르 '기디업' 무대는 평생 잊지 못할 것 같습니다. 너무나도 재미있는 세 달간의 투어였고, 많은 걸 배웠고, 앞으로 함께 노래 부를 수 있는 날들이 더 많길 바라고 있습니다. 많은 응원 덕에 투어 잘 마무리 할 수 있어 후련함 반, 아쉬움 반인 감정입니다.

    Q. 신보 발매에 앞서 수록곡이자 팬 송인 '타임리스'를 콘서트 무대에서 선공개했습니다. 작사에 참여한 소감과 함께 결과물에 대한 만족도를 매겨본다면요?

    뉴 : 오직 팬분들을 생각하며 쓰다 보니 좋은 곡이 완성된 것 같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만족도가 굉장히 높은 곡입니다. 더비 분들에게 전하고 싶었던 말들을 담았으니 많이 듣고, 함께 느껴주셨으면 좋겠어요.

    올해 5월부터 데뷔 이래 첫 월드 투어를 시작한 더보이즈는 지난 5~7일 사흘 동안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케이스포돔)에서 단독 콘서트를 개최했다. IST엔터테인먼트 제공올해 5월부터 데뷔 이래 첫 월드 투어를 시작한 더보이즈는 지난 5~7일 사흘 동안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케이스포돔)에서 단독 콘서트를 개최했다. IST엔터테인먼트 제공Q. 이번 앨범은 멤버 다수가 '전곡 작사'에 참여했습니다. 작업 과정에서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있나요?

    선우 : 이번 앨범을 작업할 때 모든 곡을 팬들을 생각해서 쓴 것 같습니다. 신곡 중에서도 코로나19 여파로 팬분들을 자주 만나지 못하는 상태에서 그 감정을 담아 쓴 가사가 '서바이브 더 나잇'인데요. 바쁜 일정에서 작업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도 팬분들에 대한 마음을 담다 보니 수월하게 작업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Q. 이번 앨범 활동을 통해 거두고 싶은 목표 성과가 있다면?

    큐 : 그저 더비들이 만족해 주시면 가장 행복할 것 같고, 그게 가장 좋은 성과라고 생각합니다. 추가적인 목표 성과를 하나 꼽자면 이번에도 음악방송 1위를 해서 더보이즈와 더비가 함께 축하하고 기쁨을 만끽할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Q. 마지막으로 늘 응원하고 아껴주시는 전 세계 더비들에게 한 마디 부탁드립니다.

    주학년 : 항상 더보이즈를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너무 감사드립니다. 이번 앨범은 그동안 저희를 응원하고 사랑해 주시는 분들께 드리는 선물 같은 앨범입니다. '비 어웨어'에 담길 새로운 곡들 많이 좋아해 주시고, 또 많은 응원 부탁드리겠습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