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 대통령 "내실 있는 협력 희망" 빌 게이츠 "尹 바이오 혁신 높이 평가"

뉴스듣기


대통령실

    윤 대통령 "내실 있는 협력 희망" 빌 게이츠 "尹 바이오 혁신 높이 평가"

    뉴스듣기

    윤 대통령, 오늘 용산 대통령실에서 빌 게이츠 이사장 접견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인 빌 게이츠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 이사장과 만나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인 빌 게이츠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 이사장과 만나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6일 빌 게이츠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이사장과 만나 '보건 정의'와 관련해 의견을 나눴다. 게이츠 이사장은 세계 최대 소프트웨어 기업 마이크로소프트의 창업자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게이츠 이사장을 접견하고 "개인적으로 우리 현대 산업 기술 인프라를 혁명적으로 바꿔내신 빌 게이츠 이사장님을 뵙게 된 것은 개인적으로 큰 영광"이라고 인사했다.

    이어 "개발도상국에 백신과 치료제 개발, 공급에 진력을 다해오셨다"며 "특히 코로나 펜데믹 상황에서 (게이츠) 이사장님의 노력은 전 세계 시민의 질병으로부터의 자유 그리고 보건 정의에 큰 기여를 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의 SK바이오사이언스가 지난 6월 코로나 백신 개발에 성공했다"며 "이렇게 개발된 백신이 개발도상국의 감염병 예방에 크게 활용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 또 이 백신 개발에 많은 도움을 준 게이츠 이사장님게도 감사드린다"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인 빌 게이츠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 이사장과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인 빌 게이츠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 이사장과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저도 대한민국 정부를 대표해 우리나라가 수준 높은 바이오헬스 기술을 계속 구축해 나가면서 세계 시민의 건강 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게이츠 이사장남의 재단과도 내실 있는 협력 관계를 갖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에 게이츠 이사장은 "저희는 가비(GAVI)라는 세계백신연합을 통해서 활동해왔고, 이제 에이즈와 말라리아, 결핵과 싸우기 위한 글로벌 펀드를 통해 많은 역할을 해왔다"며 "이 과정에서 한국은 아주 훌륭한 파트너가 되어 왔다"고 화답했다.

    이어 "그러던 와중에 펜데믹을 맞이했다. 세계는 준비가 잘 되어 있지 않았고, 이런 위험을 관리하기 위해 CEPI(감염병혁신연합) 창설을 주도했다"며 "한국도 많은 지원을 보여줬고, 아주 훌륭한 파트너 SK와 함께 일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결과 한국이 백신을 또 개발할 수 있었고 단순히 코로나뿐만 아니라 여러 다른 질병에 대한 나은 백신을 만들 수 있는 실마리를 얻고 있다"며 "특히 윤 대통령님께서 바이오 분야의 혁신에 방점을 두고 계신 것을 높이 평가한다"고 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