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폭우 실종 남매 중 남동생, 팔당호서 숨진 채 발견

뉴스듣기


경인

    폭우 실종 남매 중 남동생, 팔당호서 숨진 채 발견

    뉴스듣기
    경기소방재난본부 제공경기소방재난본부 제공
    지난 9일 새벽 내린 폭우로 경기도 광주에서 실종됐던 남매 가운데 남동생이 팔당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과 소방 등에 따르면 13일 오전 11시 30분쯤 경기 광주시 팔당호 광동교 인근에서 실종자 수색 작업을 돕던 해병대 전우회가 60대 남성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발견했다.

    지문 감식 결과 이 남성은 지난 9일 누나와 함께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던 A(64)씨로 확인됐다.

    앞서 지난 9일 0시 40분쯤 경기 광주시 목현동에서 A씨와 B(77,여)씨가 실종됐다. 이들은 집중호우로 집에 물이 들어오자 침수 피해를 막기 위해 집 밖으로 나섰다가 실종된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과 유관 기관은 B씨에 대한 수색을 이어가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