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고양일산우체국에 폭발물" 허위 신고…200명 대피 소동

뉴스듣기


경인

    "고양일산우체국에 폭발물" 허위 신고…200명 대피 소동

    뉴스듣기
    11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우체국에서 경찰특공대 차량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11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우체국에서 경찰특공대 차량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고양시의 한 우체국에 폭발물이 보내졌다는 허위 신고로 직원 200여 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11일 오전 9시쯤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에서 A(29)씨가 지나가는 순찰차에 탄 경찰관에게 "지인이 나에게 등기 우편물로 보낸 폭발물이 고양일산우체국에 있다"고 신고했다.

    출동한 경기북부경찰청 경찰특공대와 군 당국은 직원 200여 명을 인근 주차장으로 대피시키고 우체국 내부와 택배 운반 차량 등에 대해 2시간가량 수색했다.

    하지만 A씨가 지목한 등기 우편물에는 폭발물이 없었으며, 신용카드와 USB만 담긴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가 허위 신고한 것으로 보고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현행범 체포해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