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 대통령, 윤희근 경찰청장 임명 재가…청문보고서 없이 강행

뉴스듣기


대통령실

    윤 대통령, 윤희근 경찰청장 임명 재가…청문보고서 없이 강행

    뉴스듣기
    핵심요약

    윤 대통령, 오늘 오후 윤 청장 임명안 재가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없이 11번째 임명 강행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희근 경찰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희근 경찰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윤희근 경찰청장 임명안을 재가했다. 새 정부 들어 고위직 인사 중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된 11번째 사례다.
     
    윤 대통령은 윤 청장 임명안 재가 후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임명장 수여식을 진행했다. 수여식에서 윤 청장의 거수경례 후 윤 대통령도 거수경례로 화답하며 계급장을 달아줬다.
     
    지난 8일 윤 청장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인사청문회를 거쳤지만, 더불어민주당의 반대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는 채택되지 않았다.
     
    새 정부 들어 박진 외교부·이상민 행정안전부·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원희룡 국토교통부·한동훈 법무부·김현숙 여성가족부·박순애 전 교육부 장관과 김창기 국세청장, 김승겸 합동참모본부 의장, 김주현 금융위원장 등이 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된 바 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중요한 자리인만큼 오래 비워두기 어렵다"며 윤 청장 임명 배경을 설명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