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암 발병률, 남성이 여성보다 높은 이유는 '이것' 때문"

뉴스듣기


국제일반

    "암 발병률, 남성이 여성보다 높은 이유는 '이것' 때문"

    • 2022-08-10 08:40
    뉴스듣기
    연합뉴스연합뉴스
    암 발생률은 남성이 여성보다 높으며 이는 기본적으로 남녀의 생리학적 차이 때문으로 보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암 연구소(NCI: National Cancer Institute) 산하 암 역학·유전학 연구실의 새러 잭슨 박사 연구팀이 국립보건원(NIH: National Institute of Health)과 미국 은퇴자 협회(AARP: American Association of Retired Persons)가 29만4,100명(50~71세, 남성 17만1천274명, 여성 12만2천826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식사·건강 연구'(Diet and Health Study)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UPI 통신이 9일 보도했다.

    이중 2만6천693명(남성 1만7천951명, 여성 8천742명)이 암 환자였다.

    연구팀은 생식 관련 기관을 제외하고 신체 다른 부위에서 남녀가 함께 발생한 암의 성별 발생률을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남성은 갑상선암과 담낭암 등 2가지 암만 제외하고 모든 암 발생률이 여성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다른 모든 부위의 암 발생률은 남성이 여성보다 1.3~10.8배 높았다.

    남성의 발생률이 가장 높은 암은 식도암으로 여성의 10.8배였다. 그다음으로 후두암이 3.53배, 위 분문(gastric cardia)암이 3.49배, 방광암이 3.33배 높았다.

    간암, 담관암, 피부암, 대장암, 직장암, 폐암 발생률도 남성이 여성보다 높았다.

    연구팀은 ▲암 위험을 높일 수 있는 행동(흡연, 음주) ▲인체 측정 자료(체질량 지수, 신장) ▲생활 습관 요인(신체활동, 식습관, 약물 복용) ▲병력 등의 남녀 간 차이가 암 발생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치는지 계량해 봤지만 이러한 요인들이 암 발생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최대 폐암의 50%에서 최저 식도암의 11%에 이르기까지 그리 크지는 않았다.

    이는 남성이 여성보다 암에 잘 걸리는 이유가 남녀 간 생활 방식의 차이라기보다는 본질적으로 생물학적 차이 때문일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암 발생률에 이처럼 성별 간 큰 차이가 나는 이유를 알 수 있다면 암의 예방과 치료를 개선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암 학회(American Cancer Society) 학술지 '암'(Cancer) 최신호에 발표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