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미국 초유의 前대통령 압수수색…"수사를 정치 무기화"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미국 초유의 前대통령 압수수색…"수사를 정치 무기화"

    뉴스듣기
    핵심요약

    공화당 反트럼프 인사들도 법무부 일제히 비판
    "미 역사상 유례없는 일", "법무장관 사퇴해야"

    마러라고 리조트 앞에 서있는 미국 경찰 차량. 연합뉴스마러라고 리조트 앞에 서있는 미국 경찰 차량.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저택 압수수색으로 미국이 발칵 뒤집혔다.
     
    뉴욕 타임스와 워싱턴포스트 등 미국 주요 언론은 9일(현지시간) FBI(연방수사국)의 플로리다 트럼프 저택 마러라고 압수수색을 1면 머릿기사로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트럼프에 대한 수사 확대의 신호탄"이라며 "이번 압수수색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백악관을 떠날 때 가지고 나간 비밀 자료에 수사의 초점이 맞춰져있다"고 보도했다.
     
    공화당은 트럼프 전 대통령과의 친소 여부를 떠나 일제히 법무부의 과잉 대응을 문제 삼았다. 
     
    친공화당 성향의 내셔널 리뷰는 "현직 대통령이 이끄는 법 집행기관이 전임자의 집을 습격한 것은 미국 역사상 유례없는 일"이라고 맹비난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트럼프 전 대통령과 잠재적 대선 경쟁자인 마이크 펜스 전 부통령은 "미 역사상 어느 전직 대통령도 자택이 급습당한 적은 없었다"며 이번 압수수색이 사법 시스템의 신뢰를 훼손하는 것이라고 가세했다.
     
    공화당의 또 다른 대선 주자이자 반 트럼프 노선을 걷고 있는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도 "연방 (법집행)기관이 (바이든 대통령의 아들) 헌터 바이든 앞에서는 무력한 모습을 보인 반면 정치적 반대자들에게는 무기를 휘두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린지 그레이엄 공화당 상원 의원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선 출마 가능성이 있고 중간선거를 100일도 남겨놓지 않은 시점에 이뤄진 압수수색은 매우 문제가 많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조시 홀리 상원 의원은 갈런드 법무 장관의 사퇴나 탄핵을 촉구했다.
     
    공화당 케빈 매카시 하원 원내대표는 FBI를 관할하는 메릭 갈런드 법무장관을 향해 "법무부가 정치를 무기화하는 용납할 수 없는 상태에 이르렀다"며 중간선거에서 다수석을 차지하면 이번 압수수색을 조사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같은 당 엘리스 스터파닉 하원 의원은 "조 바이든과 행정부가 정적을 상대로 법무부를 무기화한 데 대한 즉각적 조사를 하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치전문 매체 폴리티코는 이번 압수수색을 계기로 트럼프 전 대통령의 2024년 대선 출마 선언 시기가 앞당겨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